•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EL 분석] ‘역시 스나이퍼’ 손흥민, 단 한 차례 기회 놓치지 않았다

기사입력 : 2020.1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높은 결정력으로 물오른 골 감각을 자랑했다.

손흥민은 4일 오전 2시 55분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의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5차전 LASK 린츠 원정 경기에서 1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3-3으로 비기며 32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손흥민은 부상으로 빠진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에 자리했다. 하지만 외로웠다.

승점 3점을 노리는 린츠는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토트넘을 압박했다. 벤 데이비스-자펫 탕강가-다빈손 산체스-맷 도허티로 구성된 수비진은 공을 걷어내기에 바빴다. 안정적인 빌드업이 이뤄지지 않자 중원을 거치는 공격을 볼 수 없었다.

자연스레 최전방에 위치한 손흥민에게도 공이 잘 연결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자기 진영으로 내려오며 연계와 수비 가담에 힘썼다. 골대와 멀어지자 득점 기회도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손흥민은 단 한 번 찾아온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1-1로 맞선 후반 11분 상대 실수를 틈타 탕귀 은돔벨레가 침투 패스를 넣었다. 공을 받은 손흥민은 상대 문전으로 질주한 뒤 침착한 마무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원샷원킬. 이날 그가 시도한 단 한 차례의 슈팅이었다.

영국의 ‘풋볼 런던’ 역시 “토트넘이 손흥민에게 기회를 만들어주자 간결하게 득점에 성공했다”라며 지원이 뒷받침되자 바로 득점포를 가동한 모습을 말했다.

올 시즌 손흥민은 높은 결정력을 바탕으로 많은 골을 생산하고 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9골, 유로파리그 예선전 1골, 본선 2골로 열두 번째 득점 일지를 썼다.

축구 통계 매체 ‘옵타’는 “올 시즌 공식전에서 손흥민보다 많은 득점을 한 EPL 선수는 해리 케인, 도미닉 칼버트-르윈(이상 13골) 밖에 없다”라며 스나이퍼처럼 날카로운 손흥민의 발끝을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