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손흥민·김민재·황희찬이 핵심” 포르투갈, 한국 의식+철저히 분석 대비

기사입력 : 2022.12.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타르(도하)] 이현민 기자= 포르투갈이 대한민국의 전력을 철저히 분석한 것으로 밝혀졌다.

포르투갈은 이번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에서 가나, 우루과이를 연달아 격파하며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오는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을 제압할 경우 조 1위로 16강에 오른다. 그래야 G조 1위인 브라질을 피한다.

포르투갈은 한국과 가장 늦게 만나지만, 이미 한국에 대한 분석을 마쳤다. 카타르 월드컵을 맞아 페르난도 산토스 감독, 주장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포함해 선수들의 출사표와 프로필, 포르투갈 축구 역사를 담은 책자(FPF360)를 발행했다. H조에 대한 정밀 분석도 포함됐다.

포르투갈 훈련장에서 만난 포르투갈 축구협회 언론 담당관 안토니오 마갈량이스는 “우리는 대한민국에서 손흥민, 김민재, 황희찬 선수를 핵심 인물로 꼽았다. 그들에 대한 분석과 평가가 들어가있다”고 밝혔다.

꽤 구체적이었다. 포르투갈이 태극전사 3인방에게 엄지를 세우면서 경계했다.

수록된 내용에는 “이 아시아 팀에는 국제적인 스타 손흥민이 있다. 토트넘 홋스퍼 선수가 가장 돋보인다. 객관성, 드리블 퀄리티, 득점 본능이 훌륭하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민재와 관해 “이미 한국팀의 구세주다. 이번 시즌 나폴리로 이적한 수비수는 스피드, 판단 능력, 대인마크, 인터셉트, 패스가 두드러진다”고 호평하면서, “또 주목할 만한 선수는 울버햄튼 원더러스 소속인 황희찬이다. 최근 많은 골을 못 넣었지만, 팀에 무수히 많은 것을 제공하는 일꾼이다. 지칠 줄 모른다”고 치켜세웠다.

아무리 객관적 전력이 우세할지라도 포르투갈의 이 분석은 정확했다. 세계적인 팀다운 철저한 준비와 노력을 엿볼 수 있다.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산토스 감독은 “우리는 조 1위가 목표다. 한국은 훌륭한 역량을 갖췄다. 우루과이, 가나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플레이가 명확했다”면서, “벤투 감독이 지금까지 스타일대로 잘 코칭했다. 경기력 자체가 빠르고 공격력을 보이는 전술이다. 우리가 계속 진화하고 대응해야 한다. 준비가 됐다”고 강조했다.

베테랑 수비수 페페 역시 “손흥민은 굉장히 빠르다. 퀄리티가 높고 열심히 하는 선수”라면서, “특정 선수를 언급하지 않겠다. 한국 팀을 칭찬하고 싶다. 나는 벤투 감독 밑에서 뛰어봤다. 팀 정신이 뛰어난 지도자로 그의 팀은 역습이 빠르고 전력을 다한다”고 존중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