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SON 혼자가 아냐’ 콜롬비아 감독, “韓, 세계적인 경쟁력”

기사입력 : 2023.03.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반진혁 기자= 콜롬비아의 네스토르 로렌소 감독이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췄다고 경계했다.

로렌소 감독이 이끄는 콜롬비아 대표팀은 오는 2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하나은행 초청 A매치 친선 경기를 치른다.

콜롬비아는 이번 3월 A매치 기간을 통해 대한민국, 일본과의 대결로 담금질에 나선다.

로렌소 감독은 경기 하루 전날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월드컵 예선 이전에 치르는 중요한 평가전이다. 이번 소집은 평소와는 다르게 자국 리그에서 활약하는 젊은 선수를 불렀다. 다양한 실험의 기회가 될 것 같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술적인 부분에서 다양한 시도를 해야 한다”며 실험에 초점을 맞췄다.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는 중원 싸움이 핵심이 될 것이라는 분위기가 강하다. 이재성, 이강인, 하메스 로드리게스 등 맞대결을 주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서는 “황인범, 이재성, 이강인 모두 좋은 선수들이다. 세계적인 무대에서 뛰고 있어 잘 알고 있다. 중원 볼 소유가 중요할 것 같다”고 경계했다.

▲ 콜롬비아 로렌소 감독의 일문일답.

-대한민국, 일본과의 친선 경기 어떻게 준비했나?
북중미 월드컵을 향한 1차 예선에 돌입한다. 그 전에 치르는 중요한 평가전이다. 팀을 설계하는 중이다. 변화하는 단계다. 리빌딩하는 중이다. 자연스러운 과정이다. 이번 소집은 평소와는 다르게 자국 리그에서 활약하는 젊은 선수를 불렀다. 다양한 실험의 기회가 될 것 같아 기대하고 있다.

-대한민국과의 경기에서 얻을 수 있는 부분은?
전술적인 부분에서 다양한 시도를 해야 한다.

-콜롬비아 대표팀의 월드컵 준비 방안은?
좋은 팀을 만드는 것이 우선이다. 북중미 월드컵을 준비하면서 새로운 선수들로 명단을 꾸렸다.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최선을 다하고 목표를 향해 가야 한다. 예선 통과가 쉽지는 않다. 도전을 통해 콜롬비아의 성장과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

-후안 페르난도 퀸테로의 부상 상태는?
검사 결과 큰 이상이 없다. 경기 출전은 문제없다.

-대한민국에서 경계하는 선수는?
손흥민을 잘 알고 있다. 이외에도 많다. 좋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는 팀이다.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팀이라고 생각한다.

-중원 싸움이 치열할 것 같은데?
황인범, 이재성, 이강인 모두 좋은 선수들이다. 세계적인 무대에서 뛰고 있어 잘 알고 있다. 중원 볼 소유가 중요할 것 같다. 미드필더 싸움에서 대한민국의 장점은 공수 전환이다. 수비에는 나폴리에서 뛰는 김민재가 있다. 대처를 잘해야 할 것 같다. 우리도 좋은 자원들이 있다. 좋은 경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