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콜롬비아전] 아무리 김민재라도 빈틈 있고 버겁다

기사입력 : 2023.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괴물’ 홀로 짊어지기에는 상대 공격이 너무 거셌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간판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콜롬비아에 꽤 고전했다.

한국은 2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남미 강호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손흥민의 멀티골에도 불구 2-2 무승부에 그쳤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데뷔전으로 관심을 모은 이 경기에서 수비 불안을 노출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를 수놓고 있는 김민재가 선발로 출격해 풀타임을 뛰며 투혼을 불살랐다.

온탕과 냉탕을 오갔다. 한국은 전반 10분 손흥민이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 실수를 낚아채 왼발 득점포를 가동했다. 전반 내내 주도했고, 추가시간에 손흥민이 환상적인 오른발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김민재를 중심으로 한 수비는 만점이었다. 김민재는 김영권(울산현대)과 안정적으로 포백 라인을 지켰다. 짧은 패스와 긴 패스를 접목시켜 빌드업의 출발점 역할을 했다. 김진수가 전반 24분 허리 부상으로 빠져 이기제가 들어왔는데, 다소 흔들릴 수 있는 상황에서 수비진을 이끌었다. 상대와 몸싸움을 가볍게 이겨냈고, 전반 33분에는 자기 진영 터치라인에서 커버플레이로 상대 공격을 저지했다.

믿었던 수비는 후반 들어 와르르 무너졌다. 후반 시작 1분 만에 실점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김민재가 상대 선수와 끝까지 맞붙었지만, 문전으로 크로스가 흘렀다. 이때 동료 수비수들이 침투하는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저지하는데 실패했다. 노마크 상태였다.

계속 흔들렸다. 후반 4분, 김민재가 빈틈을 내줬다. 상대 공격 과정에서 김민재가 아군 골대를 등지고 있었지만, 중앙으로 순간 침투하는 선수를 놓쳤다. 이때 수비수들은 자리를 지키고 있었고, 미드필더들의 수비 가담도 문제였다.

두 실점 장면을 모두 김민재 탓으로 돌릴 수 없지만, 팀플레이라는 종목 특성상 ‘협업’이 중요하다. 김민재는 번뜩이기도 했고, 때로는 실수를 하기도 했다. 홀로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분명 약점도 드러났다. 상대는 한국의 왼쪽을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남미 특유의 스피드와 침투로 허를 찔렀다. 김진수가 전반 중반 허리 부상으로 아웃되고, 이기제가 들어와 나름 잘 메웠으나 그 틈이 보였다. 전체적으로 수비진은 1대1 개인 돌파와 스피드에서 확연히 밀렸다. 여러 문제점이 노출됐다.

김민재의 경우 나폴리에서 계속 경기에 나섰고, 장거리 비행으로 피로가 쌓일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최선을 다했다. 후반 34분에는 침투하는 상대 공격수를 몸으로 밀어냈다. 해당 선수는 나뒹굴었다. 쥐어 짜냈다.

클린스만 감독이 공격 축구를 선언한 만큼 수비수들은 부담에 생기기 마련이다. 공격수는 계속 못 넣다가 한 골 넣어도 영웅이 될 수 있는데, 수비수는 계속 잘하다가 한 번만 실수를 해도 역적이 된다. 우선, 클린스만호의 첫 판에서 김민재가 모든 걸 짊어지기는 버거웠다. 괴물도 틈은 있고 버거울 때가 있다.

사진= 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