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7회 빅이닝'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첫 패' 지웠다···7회에만 5득점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상대 신인 투수에게 꽁꽁 묶여 있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타선이 7회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김광현(32)을 패전의 위기에서 건져냈다.

20일(한국 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김광현은 5.1이닝 4실점,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을 기록했다. 6회 마운드에서 내려올 때까지 세인트루이스의 타선은 피츠버그의 선발 미치 켈러에게 노히트로 묶이며 김광현은 첫 패 위기에 몰렸다.

오늘 경기 전까지 24이닝 연속 이어지던 김광현의 비자책 행진은 1회 키브라이언 헤이즈에게 홈런을 맞으며 깨졌다. 3회 호세 오수나에게도 1점 홈런을 허용한 김광현은 5회까지 호투했으나 6회 급격히 흔들렸다.

6회 말 김광현은 헤이즈 - 에릭 곤잘레스 - 콜린 모란에게 연속 안타를 내줬고, 추가로 1실점 했다. 무사 1, 3루의 상황에서 조시 벨을 루킹 삼진으로 잡아낸 김광현은 책임 주자 2명을 남겨둔 채 제이크 우드포드와 교체돼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구원 등판한 우드포드가 1점을 추가 실점하면서 김광현의 실점은 4점으로 늘어났고, 이대로 메이저리그 첫 패를 당하는 듯했다.

피츠버그의 신인 선발 투수 미치 켈러는 6회까지 노히트 노런을 기록 중이었으나 피츠버그의 더그아웃은 교체를 선택했고, 이는 최악의 판단이 됐다.

7회 등판한 제프 하트리앱은 아웃 카운트 하나를 잡지 못한 채 브래드 밀러, 폴 데용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고, 야디에르 몰리나까지 맞히며 무사 만루가 됐다. 샘 하워드가 구원 등판했으나 올라오자마자 타일러 오닐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하워드는 이후에도 카슨에게 희생플라이 1타점, 콜튼 웡 - 토미 에드먼에게 연속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역전을 허용했다.

그제야 피츠버그의 더그아웃은 크리스 스트라튼으로 투수를 교체했고, 스트라튼이 후속 타자들을 범타로 처리하면서 길었던 7회 초는 끝이 났다.

피츠버그 더그아웃의 아쉬운 판단과 불펜 투수들의 방화로 김광현의 첫 패는 말끔히 지워졌고, 세인트루이스는 승리의 기회를 잡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