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윤석열 “'윤석열차' 그림 논란? 대통령이 언급할 건 아냐”

기사입력 : 2022.10.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윤석열차' 그림 논란? 대통령이 언급할 건 아냐”

윤석열 대통령은 자신을 그린 풍자 만화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엄중경고'한 것에 대해 말을 아꼈다.

윤 대통령은 6일 오전 용산 청사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도어스테핑)에서 '풍자만화에 금상을 준 공모전을 향해 문체부가 경고를 한 건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말했던 표현의 자유에 어긋난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그런 문제에 대통령이 언급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교생이 그린 '윤석열차'는 올해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분의 최고상을 받았다. 어린이 만화인 '토마스와 친구들'을 패러디해 기차의 얼굴에는 윤 대통령을, 조종석에는 김건희 여사를 그려 넣었다. 뒤 칸에는 칼을 들고 검사복을 입은 이들이 탑승한 채다.

문체부는 지난 4일 두 차례의 보도 설명자료를 통해 "해당 공모전의 선정 과정을 엄정히 살펴보고 관련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 "(진흥원)의 공모요강에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작품'이라는 결격 사항이 미공지됐다"며 이번 공모전 자체가 문체부 후원 명칭 사용 승인 조건에 위반된다고 했다.

정부의 이같은 대응에 야권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를 떠올리게 한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관위원회의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소설가 이문열 작가 등 문화예술계 원로 인사들과 오찬을 갖는 자리에서 분명하게 약속하지 않았나. '정부는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고. 이것이 거짓 약속이라는 건가"라고 따졌다.

임오경 민주당 의원도 "학생의 상상력으로 그려진 풍자화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게 아니라 대통령 심기를 거스른 것"이라며 "대통령 심기 보좌를 위해 검열이라도 하겠다는 것인가. 전 정부 탄압, 언론 탄압도 부족해 문화 탄압까지 나서는 건 창작의 자유를 겁박한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를 떠올리게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