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3년 연속 꼴찌팀 단장' 야구 해설위원으로 돌아오다

기사입력 : 2023.0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경현 기자= 정민철 前 한화 이글스 단장이 다시 마이크를 잡는다.

MBC스포츠플러스는 30일 "정민철 전 단장이 MBC스포츠플러스의 해설위원으로 합류했다"고 발표했다.

정 위원은 "많은 섭외가 있었지만, 고민을 길게 하지 않았다. MBC스포츠플러스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다. 고민 없이 다른 제안을 거절하고 MBC스포츠플러스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정 위원은 한화 이글스를 넘어 KBO리그를 대표하는 레전드다. 한화에서 1999년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고 통산 161승(통산 다승 2위), 8년 연속 10승 이상을 기록했다. 2000년부터 2001년까지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활동하기도 했디.

현역 은퇴 후 코치 생활을 경험한 정민철 해설위원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MBC스포츠플러스의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다.

2019년 10월 한화의 10대 단장에 선임되며 잠시 마이크를 내려놓은 정민철 해설위원은 3년의 단장 임기를 마치고 다시 해설위원으로 돌아왔다. 단장 임기 동안 한화는 3년 연속 최하위에 그쳤다.

정 위원은 "다시 해설로 돌아와 흥분된다. 해설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란 것을 알고 있다. 야구 경력이 길지만, 야구를 다 안다고 말할 수 없다. 기본부터 다시 돌아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2월 1월(수)부터 방송되는 '엠스플 in 캠프'에 합류한다. '엠스플 in 캠프'는 10구단의 생생한 소식뿐만 아니라 미국 애리조나에서 실시되는 WBC 훈련까지 취재할 예정이다.

사진=MBC스포츠플러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