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명예기자 > 정치

김의겸, 무고 혐의로 대통령실 맞고발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규명하자”

기사입력 : 2023.0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의겸, 무고 혐의로 대통령실 맞고발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규명하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우리기술'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가 고발당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대통령실을 무고 혐의로 맞고발했다.

김 대변인과 김승원 민주당 법률위원회 위원장, 황명선 민주당 대변인은 3일 오전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에 대한 무고죄 고발장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

김 대변인은 고발장 접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이 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고, 명예훼손 혐의는 명예를 훼손했는지 여부가 중요하기 때문에 (김 여사의) 주가조작 여부는 규명되지 않은 채 넘어갈 수 있다"며 "무고 혐의로 맞고발해 주가조작 여부를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도 "김 여사의 심기 경호를 위해 공당 대변인을 겁박해 입을 막겠다는 의도"라며 "김 대변인 본인에 대한 무고 혐의가 아니라 민주당 차원의 무고 혐의로 고발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재판장에 나와, 있는 기록을 가지고 누가 옳은지 누가 그른지 한번 따져보자"며 "명예훼손을 했다는 것을 (가려내기 위해선) 그 전제조건으로 김 여사가 주가 조작에 관여했는지 여부가 먼저 밝혀져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도이치모터스 작전세력의 핵심 인물인 증권사 지점장이 우리기술 주가 조작 혐의로 실형을 받았다"며 "그런데 대통령실에서 저를 고발한 혐의가 뭐냐면, 우리기술이라는 종목이 작전주라는 근거가 전혀 없다(는 것). 그런데 김 여사는 우리기술 종목을 20만주, 정확히는 20만2162주를 사고 매도를 했죠. 그건 팩트"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논평을 통해 "김 여사가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기술' 작전주"라며 "법정에서, 그것도 검사의 입을 통해 김건희 여사가 우리기술 20만 주를 매도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계좌도 활용됐다고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대통령실은 지난달 30일 "아무 의혹이나 제기한 후 피해자에게 주가조작이 아닌 것을 증명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법치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반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고발 환영' 운운하면서 조롱하는 것은 '2차 가해'로서 묵과하기 어렵다"며 경찰에 김 대변인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1일 사건을 배당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뉴시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