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유상철 감독, 연패 속에서 희망 찾은 이유

기사입력 : 2012.03.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대전 시티즌 유상철 감독이 3연패의 아픔 속에서도 더 나은 미래를 바라봤다.

대전은 18일 서울 원정에서 0-2로 패했다. 전반전은 무실점으로 틀어 막았지만 후반 몰리나에게 두 골을 내주며 개막 이후 승점 1점도 얻지 못한 채 3연패에 빠졌다. 하지만 경기 후 유상철 감독은 “첫 숟가락에 배부르지 않겠다. 나중에 배부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는 뜻이었다.

전북 및 서울과 연달아 경기를 치른 대전은 득점은 하지 못했지만 수비적인 측면에서 발전을 보여줬다. 전북전은 후반 40분 드로겟에게 실점하기 전까지 접전을 펼쳤고, 서울전도 후반 6분 몰리나의 프리킥 골이 터지기 전까지는 찬스를 내주지 않았다. 유상철 감독은 “가면 갈수록 조직력이 좋아지고 있다”며 강팀과의 2연전에서 의미를 찾았다.

이어 득점이 터지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도 “전북, 서울과 같은 강팀들과 붙다 보니 수비에 숫자를 많이 뒀다. 때문에 케빈이 전방에서 고립되기도 했다. 앞으로 비슷한 수준의 팀을 만날 때는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변화를 예고했다.

대전은 앞으로 인천, 제주, 부산을 만난다. 승점을 따야만 하는 경기들이다. 유상철 감독은 서울전에서 교체카드로 정경호, 김형범, 이현웅 등 공격수를 꺼내며 공격의지를 보였다. 이들은 전방의 케빈과 함께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며 경기 막판 세 차례의 슈팅 찬스를 연달아 만들어 냈다.

비록 골로 연결되진 않았지만 의미 있는 장면이 여러 차례 연출됐다. 정경호는 측면을 줄기차게 오르내렸고, 이현웅은 중원을 활발하게 누비며 공수를 연결했다. 김형범은 케빈에게 볼을 투입하는 역할과 함께 코너킥을 전담했다. 이전과는 다른 양상이었다.

대전은 24일 인천 원정에 나선다. 나란히 3연패를 기록중인 두 팀 모두 1승이 절실한 상황이다. 유상철 감독은 “인천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1승이 목마를 것이다. 꼭 이길 수 있도록 전술을 조금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공격적인 플레이로 승리를 따내겠다고 했다.

기사제공=인터풋볼
*위 기사는 '스포탈코리아'의 편집 방침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