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인천-대전] 유상철 감독, “냉정한 판정 아쉽다…안방서 1승할 것”

기사입력 : 2012.03.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시즌 초반 4연패의 수렁에 빠진 대전시티진의 유상철 감독이 판정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연이은 원정 경기 속에 2012시즌 첫 승 도전에 실패했지만 안방에서는 반드시 1승을 거두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대전은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라운드 경기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1-2로 석패했다. 3연속 무득점에서 탈출했지만 승점 쌓기에 실패했다. 유 감독은 어느 때 보다 굳은 얼굴로 기자회견장에 등장했다. 전북, 서울전 패배의 경우 우승후보와의 일전이었지만 인천은 나란히 3연패를 기록하던 하위권 맞수였기 때문에 패배가 더 뼈아팠다.

유 감독은 “양 팀 선수들 모두 1승을 꼭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나 압박감이 있을 거이라고 생각한 경기다. 우리 선수들도 열심히 뛰어줬다. 우려했던 부분들이 드러났다. 경기 환경이나 주심 판정의 부분이 아쉽다는 생각하면서 경기 마쳤다”고 말했다.

“심판의 오심도 경기의 일부”라고 말한 유 감독은 “우리 입장에서는 우리만 파울을 당하는 것 같은 법이다. 그런 부분이 아쉽게 작용했다. 김한섭이 치고 나갔을 때 경고를 이미 받은 상태라 냉정하게 봐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고 아쉬웠던 판정 부분을 거론했다.

경기 막판 대전 선수들은 투혼을 발휘했다. 그 과정에서 감정 다툼도 생겼다. 유 감독은 사태를 관망했다. 아직 현역 선수 시절의 기질이 남아있는 ‘형님 리더십’이다. “선수들이 흥분했지만 일부러 놔뒀다. 그런 상황이 단합할 수 있는 부분이 되기도 한다. 너무 일이 크게 벌어지면 중재해야 하지만 가벼운 몸싸움은 일부러 놔뒀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동료애와 끈끈함이 생길 수 있다.”

유 감독은 전반 19분 만에 주포 케빈을 부상으로 잃었다. 전술적인 제약이 생길 수 밖에 없었다. 유 감독은 “케빈이 상대 수비의 파울에 부상을 당해 나왔다. 득점 기회를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 수 밖에 없었다. 후반전에 승부수를 던질 기회에 케빈이 빠져 어려운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유 감독은 여전히 팀의 경기력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위안했다. 대전은 연패 사슬을 끊지 못했지만 무득점 행진은 끊어냈다. 이제 부산, 제주와 연속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선수들이 4경기를 하면서 전술적으로 잘 따라주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면서 집중력을 잃는 부분을 보강해야 한다. 연이은 원정 경기에 부담이 있었다. 선수단 분위기에는 문제가 없다. 안방에서 꼭 1승을 거두겠다.” 유 감독은 다음 경기에서 반드시 연패를 끊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