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부리람전 앞둔 이흥실, “마지막 경기라는 각오로 임한다”

기사입력 : 2012.04.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류청 기자= 전북 현대 이흥실 감독대행이 2012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 H조 3차전 부리람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배수진을 쳤다.

이 대행은 3일 태국 부리람 현지에서 벌어진 공식기자회견에 김상식과 함께 참석해 경기에 대한 전망과 각오를 밝혔다. 이미 2패를 안고 있는 전북은 부리람과의 경기에서 패하면 사실상 16강 진출이 좌절되기에 두 사람은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발목 부상당한 김정우와 드로겟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주전선수들을 데리고 온 이 대행은 “조별리그 2패를 했기 때문에 마지막 경기라는 각오로 내일 경기에 임하겠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승리의 방법으로는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꼽았다. 그는 “결과를 내기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건 공격 위주(운영)라고 생각한다. 내일 경기는 마지막 경기라는 마음 가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재차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 대행은 16강 가능성을 “아직 모른다”라고 했다. 2연승을 달리며 조1위를 차지하고 있는 부리람과 2패를 당하고 최하위에 처져있는 전북의 처지가 바뀔 수도 있다는 이야기였다. 그는 “아직 4경기가 남아 있으니 다 끝나봐야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설 김상식도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그는 “부리람전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 하지만 나나 후배들이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고 불안한 마음을 떨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상식은 지난 두 경기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개의치 않고 앞만 바라봤다. 그는 “두 경기는 이미 지나갔다”라며 “앞으로의 경기가 중요하다”라고 못을 박았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