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9R 리뷰] ‘윤석영 1골 2도움’ 전남, 대전에 극적인 3-1 승리

기사입력 : 2012.04.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연수 기자
사진=이연수 기자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전남 드래곤즈가 추가 시간에 2골을 뽑아내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김형범이 데뷔골을 터트린 대전시티즌은 뒷심부족으로 승점 추가에 실패했다.

대전시티즌은 22일 광양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9라운드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에 1-3으로 패했다. 7라운드 상주전에서 연패 사슬을 끊고 시즌 첫승을 신고했던 대전은 주말 성남 일화 천마와의 홈 경기에서 0-1 석패한 것에 이어 2연패의 늪에 빠졌다.

대전은 케빈을 원톱으로 세우고 김형범, 레오, 바바, 이현웅 등 2선 공격을 풍부하게 기용했다. 경기내내 홈팀 전남보다 앞선 볼 점유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전반 11분 만에 윤석영의 코너킥에 이은 홍진기의 슈팅을 허용하며 선제골을 내줬다.

선제골 이후 전남의 기세가 올랐다. 대전은 한그루와 지경득을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대전의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했고 세트피스 상황에서 극적인 동점골이 터졌다. 후반 29분 김형범이 시도한 오른발 프리킥 슈팅이 수비벽을 아름답게 넘기며 전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대전은 후반 45분까지 전남의 총공세를 안정적으로 저지했다. 하지만 마지막 뒷심이 아쉬웠다. 후반 45분 전남 윤석영이 프리킥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윤석영의 스루 패스를 받은 심동운이 쐐기골을 넣었다.

윤석영은 이날 1골 2도움을 기록하는 폭발적인 활약으로 전남에 짜릿한 승리를 안겼다. 전남은 대전의 추격을 뿌리치고 승점 3점을 추가해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대전은 상주전 승리를 이끈 김형범의 데뷔골에도 승점을 얻지 못해 꼴찌 탈출에 실패했다.

▲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9라운드(2012년 4월 22일-광양전용-3,387명)
전남 3 - 전11’ 홍진기, 후45’ 윤석영, 후49’ 심동운
대전 1 - 후29’ 김형범
*경고: 박선용, 윤석영, 한재웅(이상 전남), 김태연, 알렉산드로, 김형범(이상 대전)
*퇴장: -

▲ 전남 출전 선수(4-3-3)
이운재(GK) - 박선용, 안재준, 홍진기, 윤석영 - 정명오(주성환 후32’), 김영욱, 이현승 - 심동운, 이종호(김근철 후38’), 한재웅(김신영 후19’) /감독:정해성
*벤치잔류: 김대호, 정근희, 이상호, 김동철

▲ 대전 출전 선수(4-3-3)
최현(GK) - 박민근, 김창훈, 알렉산드로, 김태연(황진산 후40’) - 이현웅, 바바, 레오(지경득 후11’) - 정경호, 케빈(한그루 후6’), 김형범 /감독:유상철
*벤치잔류: 김선규, 한덕희, 이호, 황명규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