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수원-전북]이흥실 감독대행, “남은 경기 전승으로 우승한다”

기사입력 : 2012.11.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정지훈 인턴기자= 전북 현대의 이흥실 감독대행이 FC서울과의 우승 경쟁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전북이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39라운드 수원과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전북이 후반 11분 임유환의 헤딩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28분 수원의 스테보가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동점을 만들었다. 전북은 이날 승점 1점을 획득하며 선두 서울과의 승점차를 4점으로 줄였다.

이흥실 감독 대행은 “수원의 홈에서 좋은 경기를 했고 아쉽지만 승점 1점을 획득했다. 선수들이 반드시 승리해야하는 경기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무승부를 거뒀다. 남은 경기에서 전승을 거두고 서울의 경기 결과를 지켜 보겠다”며 역전 우승의 의지를 표현했다.

이날 전북은 경기시작부터 수원의 강력한 압박과 공세에 밀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부상에서 돌아온 ‘캡틴’ 임유환의 활약이 눈부셨다. 그러나 그는 후반 21분에 부상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 대행은 임유환의 부상 공백을 걱정했다. 그는 “임유환이 계속적인 부상을 가지고 있었고 완벽한 상황은 아니었다. 부상 중임에도 수비를 잘 이끌었고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펼쳤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부상을 당해 다음 경기에 출전이 불투명하다. 결과를 지켜봐야한다.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대행은 남은 일정의 각오를 밝히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그는 “수원이 징크스를 깨기 위한 집념이 돋보였던 경기였다. 승점 3점이 필요한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둬 아쉽지만 남은 경기 준비를 잘 하겠다. 경기는 질수도 있고 이길 수도 있다. 우승을 위해 전승을 거둘 것이고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이연수 기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