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클래식 6R] 인천, 대구에 3-1 완승… ‘신인’ 이석현 3호골

기사입력 : 2013.04.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김성진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신인 공격수 이석현을 앞세워 3승째를 신고했다.

인천은 13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3 6라운드에서 이석현, 한교원, 안재준의 연속골로 3-1 승리를 거뒀다. 대구는 이윤표의 자책골로 1골을 만회했지만 후속골이 나오지 않았다.

승점 3점을 챙긴 인천은 3승 2무 1패 승점 11점이 됐다. 대구는 시즌 개막 후 첫 승을 거두는데 또 다시 실패했고 3무 3패 승점 3점이 됐다.

전반 초반부터 대구의 공격이 날카로웠다. 전반 4분 이진호가 인천 문전에서 슈팅했고 10분에는 아크 왼쪽에서 김대열의 슈팅이 이어졌다. 전반 12분에도 이진호가 두 차례 위력적인 슈팅을 했으나 권정혁의 펀칭에 막혔다.

실점을 막은 인천은 전반 20분 대구 수비 뒷공간을 노린 공격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디오고가 뒷공간을 노리고 패스하자 한교원이 받아서 슈팅했다.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뒤따라오던 이석현이 페널티킥 지점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마무리했다.

선제골을 내준 대구는 다시 공격을 전개했다. 그러나 인천의 밀집 수비에 활로를 찾지 못했다. 1골 앞선 인천은 경기 템포를 조절하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했다. 그리고 전반 39분 추가골을 넣었다. 중앙에서 돌파한 구본상이 슈팅을 하자 조현우가 쳐냈다. 그러나 굴절된 볼을 오른쪽에서 달려오던 한교원이 밀어 차 넣었다.

만회골이 급해진 대구는 전반 44분 박종진의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조형익이 왼발 시저스킥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대구는 공격적인 대형으로 후반전에 임했으나 인천이 승부를 결정하는 세 번째 골을 넣었다. 후반 10분 안재준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골대를 향해 낮게 크로스한 것이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연거푸 3실점한 대구는 후반 29분 뒤늦게 1골을 만회했다. 후반 28분 황일수의 왼쪽 코너킥을 골대 앞에서 인천 수비수 이윤표의 몸에 맞고 들어갔다.

2점차로 좁힌 대구는 아사모아의 개인기를 앞세워 인천 수비를 흔들었다. 그러나 팀 플레이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후반 38분 아사모아가 아크 왼쪽에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했지만 권정혁의 선방에 막혔다. 경기 종반에도 수 차례 인천 진영으로 볼을 투입했지만 연계 플레이가 나오지 않으며 반격은 무산됐다.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