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WK리그 드래프트] 부산 상무행 1순위 이정은, “’진짜 사나이’ 많이 봤다”

기사입력 : 2013.1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태평로] 정성래 기자= “’진짜 사나이’ 많이 봤다”

전체 1순위로 부산 상무행을 확정 지은 이정은(20)이 군생활 적응에 대한 질문에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군대 예능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은 서울 코리아나 호텔서 2014 한국 여자실업축구단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이하 드래프트)를 시행했다. 지난 시즌 WK리그를 최하위로 마치며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부산 상무는 여민지와 함께 2010년 ‘FIFA U-17 여자월드컵’에서 우리나라를 우승으로 이끌며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혔던 이정은을 첫 번째로 지명하며 중원을 보강했다.

이정은은 드래프트 후 인터뷰에서 “전체 1 순위에 뽑힐 지 몰랐다”며 “뽑아 주셔서 너무 감사 드린다. 내년에 더욱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정은에게 군대와 관련된 질문이 쏟아졌다. 부산 상무는 군팀이고, 이정은은 국군체육부대에 부사관으로 ‘임관’하게 되는 것. 이정은은 5주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후, 12주의 부사관 훈련을 받으며 총 17주의 훈련을 받게 된다.

이정은은 군생활을 잘 할 수 있냐는 질문에 “어떻게 잘해야 하나?”며 “기자분들이 이미 군생활을 하신 분들인데 나에게 물어보면 어떡하나”라고 재치 있게 응수했다.

이정은은 “’진짜 사나이’라는 프로그램을 많이 봤다”며 TV를 통해 군생활에 대한 간접적인 정보를 얻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시즌 드래프트 1순위로 부산 상무에 입단한 (이)영주 언니가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해줬다”며 선배들의 조언이 팀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김재호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