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WK리그 드래프트] 여민지 충북스포츠토토행, 전체 1순위는 부산 상무 이정은

기사입력 : 2013.1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태평로] 정성래 기자= ‘드래프트 최대어’ 여민지가 전체 3순위로 충북 스포츠토토에, 이정은이 부산 상무에 전체 1순위로 지명됐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은 17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서 2014 한국 여자실업축구단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이하 드래프트)를 시행했다.

부산 상무는 1순위로 2010년 ‘FIFA U-17 여자월드컵’에서 우리나라를 우승으로 이끌며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혔던 이정은을 첫 번째로 지명했고, 수원시설관리공단은 신담영을 1순위로 지목했다.

가장 큰 관심을 끌었던 여민지는 전체 3순위로 충북스포츠토토의 지명을 받았고, 전북KSPO, 고양대교, 서울시청, 인천현대제철은 각각 오다혜, 이윤아, 신선애, 백은미를 각각 1순위로 지목했다.

총 42명의 드래프트 참가 신청자 중 23명이 성인 무대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1차에 지명된 선수들의 연봉은 3000만원이고 2차는 2700만원, 3차는 2400만원, 4차는 2000만원이다. 계약기간은 모두 3년이다. 단 4차를 넘겨 지명된 경우 계약기간 1년에 연봉 1500만원을 받게 된다.

사진= 김재호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