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32강] '크리스찬 2골' 대전, 영남대 2-0 제압하고 16강 진출

기사입력 : 2017.04.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노영래 기자= 대전시티즌이 안방에서 영남대학교를 제압하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전은 1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4라운드(32강) 영남대를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고 16강에 올랐다.

선발 라인업


대전(4-3-3) :: 전수현 / 김해식-장준영-김태은-김태봉 / 공용훈-강승조-조예찬 / 박대훈-크리스찬-남윤재

영남대(4-2-3-1) :: 김태훈 / 김정민-이병욱-김동현-차태주 / 전상오-최한솔 / 김경훈-서민우-전석훈/ 권승철

전반전 :: 공방전, 득점없이 종료
양 팀은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서로를 모색했다. 전반적인 흐름은 홈 팀 대전이 가져갔다. 대전은 전반 8분 크리스찬이 경기 첫 번째 유효슈팅을 기록하며 포문을 열었다. 박스 앞에서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크리스찬이 침착하게 인사이드 슈팅을 가져갔으나 영남대 김태훈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영남대는 빠른 역습 공격으로 활로를 열었다. 전반 16분 왼쪽 측면에서 완전한 찬스를 얻은 김경훈이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대전 전수현 골키퍼 선방에 막혀 득점이 무산됐다.

치열한 공방전을 펼친 양 팀은 선제골을 기록하기 위해 골문을 두드렸지만 득점엔 실패했다. 양 팀 모두 결정적인 기회를 뒤로하고 라커룸으로 향했다. 전반전은 0-0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전 :: 크리스찬의 선제골, 대전의 파상공세
대전 이영익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조예찬을 빼고 황인범 카드를 꺼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크리스찬이 위협적인 헤더를 기록했지만 이번에도 정면으로 향하며 선제골엔 실패했다.

대전이 슈팅은 계속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2분 왼쪽 측면에서 중앙 돌파에 성공한 공용훈이 오른발 슈팅을 가져가 골문 중앙으로 향했고 1분 뒤 레반도 왼발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문 중앙을 넘었다.

두드리던 대전은 결국 선제골에 성공했다. 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볼을 건네 받은 크리스찬이 강력한 오른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영남대 골망을 갈랐다.

영남대는 두 명의 교체카드를 꺼내는 등 추격의 불씨를 살리려 했지만 번번이 공격에 실패했다. 후반 막판으로 갈수록 오히려 대전의 공격빈도가 늘어났다. 대전은 후반 41분 크리스찬의 페널티킥으로 점수차를 2점까지 벌렸다. 주심의 종료 휘슬이 불리기 전까지 양 팀의 공반전이 지속됐지만 결국 경기는 2-0 대전의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 결과
(H)대전 2 – 0 영남대(A)

사진=대전시티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