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세르비아] 데뷔전 맞아? '선방쇼'로 무승부 선물한 조현우

기사입력 : 2017.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김진엽 기자= A매치 첫 경기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조현우(26, 대구 FC)가 무실점은 아니었지만,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KEB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지난 10일 ‘남미 강호’ 콜롬비아를 2-1로 격파한 신태용호는 11월 A매치를 1승 1무라는 호성적으로 마쳤다.

비길 수 있었던 건 조현우의 공이 컸다. 후반 21분 랴이치에게 실점했지만, 경기 내내 안정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그는 대구의 핵심 수문장이다. 올 시즌 대구의 K리그 클래식 잔류 일등 공신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안타깝게도 A대표팀과는 연이 없었다. 꾸준히 부름은 받았으나, 김승규(27, 빗셀 고베), 김진현(30, 세레소 오사카) 등에 밀려 출전하진 못했다.

그러던 중 천금과 같은 기회가 찾아왔다. 세르비아전을 하루 앞두고 콜롬비아전에 나섰던 김승규가 부상으로 쓰러진 것. 정밀 검사 결과, 큰 이상은 없지만 이번 세르비아전 명단에서 빠졌다.

이에 김진현의 선발이 점쳐졌으나, 신태용 감독은 조현우 ‘깜작 데뷔’라는 카드를 선택했다. 그리고 그는 그 기대에 선방쇼로 보답했다.

가장 이목을 끌었던 장면은 전반 26분이다.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내줬고, 키커로 나선 랴이치가 깔끔한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골망을 흔들진 못했다. 조현우가 긴 팔을 이용해 환상적인 선방을 했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환호성으로 칭찬을 대신했다.

선방뿐만 아니라 수비라인 조율도 훌륭했다. 일반적으로 A매치 데뷔전을 치르는 선수들은 부담감에 눌려 실수하기도 하지만, 그에겐 그런 일은 없었다. 왜 자신이 ‘대헤아(대구+데 헤아)’라고 불리는지 경기력으로 직접 증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