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세르비아] 구자철은 손흥민의 투톱 파트너가 아니다

기사입력 : 2017.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박대성 기자= 신태용 감독이 세르비아전에서 소폭 변화를 줬다. 포메이션은 같았지만 최전방에 손흥민과 구자철을 배치했다. 구자철은 최전방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최전방에 손흥민과 구자철을 배치했다. 허리는 이재성, 기성용, 정우영, 권창훈이 포진했다. 포백은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최철순이 나섰다. 골키퍼 조현우는 대표팀 데뷔전을 가졌다.

경기 초반은 탐색전이 진행됐다. 한국은 4-4-2 전형 아래 최대한 볼 점유를 유지했다. 세르비아는 코너킥과 같은 세트 플레이로 한국 수비를 위협했다. 최전방 공격수 프리요비치가 좌우로 움직이며 득점을 노렸다.

손흥민은 최전방과 2선을 오가며 볼을 주고 받았다. 역습 상황에선 측면으로 빠져 세르비아 배후 공간을 침투했다. 권창훈도 측면과 중앙으로 쇄도하는 움직임으로 세르비아 포백 사이를 공략했다.

장현수의 헤딩 클리어링 실패로 위기를 맞았다. 전반 27분 랴이치가 오른발로 위협적인 프리킥을 시도했다. 그러나 조현우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무위에 그쳤다. 한국 입장에서 간담이 서늘한 순간이었다.

구자철은 최전방에서 손흥민과 호흡했다. 2선으로 빠져 상대 수비를 유인했다. 상황에 따른 배후 침투를 시도하기도 했다. 활동량과 연계로 한국 최전방에 섰지만 적합하진 않았다. 이렇다 할 영향력이 없었다.

이근호와 다른 플레이 스타일 때문이다. 이근호는 측면으로 빠져 세르비아 수비 시선을 끌었다. 손흥민은 이근호 플레이에 공간 자유를 부여 받았고, 위협적인 지점에서 볼을 받았다. 구자철은 좌우보단 상하로 움직였다. 손흥민이 측면 움직임을 가져간 배경이다.

구자철은 공격형 미드필더, 수비형 미드필더, 처진 공격수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다. 신태용 감독도 구자철 최전방 변화로 새로운 실험을 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구자철은 손흥민의 파트너가 아니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