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윤승원-조영욱 선발' 한국, 시리아 상대로 2연승 도전

기사입력 : 2018.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베트남을 상대로 승리한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시리아전서 2연승에 도전한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시리아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을 치른다.

시리아전을 한 시간 앞둔 한국은 베트남전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린 조영욱과 윤승원(이상 서울)을 앞세운 선발 11명을 발표했다. 베트남과 1차전과 비교해 최전방 자원 정도만 바뀌었다.

4-2-3-1 포메이션을 중심으로 한국은 김건희(수원)가 전방에 서고 조영욱, 윤승원, 김문환(부산)이 2선에 위치한다. 황기욱(투비즈)과 한승규(울산)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고 포백은 부상을 턴 국태정(포항), 황현수(서울), 이상민(울산), 박재우(대전)가 호흡을 맞춘다. 골문은 강현무(포항)가 지킨다.

시리아는 껄끄러운 상대다. 이번 대표팀에는 지난해 한국과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을 치러본 선수들이 일부 포함되면서 A대표팀과 다름없다는 평가를 받는다. 1차전에서 호주에 1-3으로 패한 만큼 한국을 상대로 강하게 나설 가능성이 있다.

베트남전에서 조금은 아쉬운 경기력을 보여준 한국은 시리아를 상대로 명예회복을 노리고 있어 승리를 기대케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