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지도자 Note] '우승이 눈앞' 설기현 감독이 칼 갈며 모신 전문가들

기사입력 : 2018.02.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통영] 홍의택 기자= 국내 대학축구. 만 10대 후반부터 20대 초중반까지 아우른다. 나름의 역할을 해낸다. 프로로 직행하지 못하는 이들이 거쳐갈 징검다리가 돼 준다. 한편으론 아쉬운 부분도 있다. 체계나 지원은 살짝 부족하다.

설기현 감독은 이 속에서 조금이나마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학교 측과 합심해 색다른 시도를 했다. 경남 통영에서 열린 제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을 앞두고 프로에서 활동하던 이들을 불러들였다. 한시적이지만 질적으로 대학가 최고를 지향했다.

결과도 냈다. 성균관대는 28일 오후 1시 30분 열릴 결승에까지 다다랐다. 득실에 밀려 조별리그를 2위로 통과하는 수난에 직면했다. 승부차기를 연달아 겪는 부담도 감당했다. 그럼에도 울산대, 아주대 등 우승에 다가설 만한 팀들을 하나씩 넘어뜨려 마지막까지 왔다. 전국대회 결승에 세 번째 오르는 설기현 감독이 여정을 돌아봤다.

"올해 첫 대회라 준비를 많이 했다. 승부차기를 세 번이나 하면서 올라왔다. 결과만 보시는 분들은 '어렵게 왔다'고 생각하실지라도 우리 선수들 굉장히 잘해줬다. 그래도 경기력이 뒷받침됐으니까 지금 여기 있지 않을까. 선수들도 승부차기를 계속하면서 노출이 돼 부담이 생겼을 텐데, 하도 많이 해 자신감이 생긴 거 같다. 감독 입장에서는 속이 굉장히 탔지만(웃음)"





설기현 감독이 손 내민 전문가는 한둘이 아니다. 프로 무대를 밟은 팀 닥터, 피지컬 코치, 골키퍼 코치, 비디오 분석관 등. 앞선 세 명은 실제 선수단 경기력 향상과 직결됐다. 덜 다치고, 다쳐도 빨리 진단해 회복할 방법을 제시했다. 또, 전문 지도자 없이 훈련했던 골키퍼들에게도 더할 나위 없는 선물을 선사했다.

상대 분석도 빼놓을 수 없다. K리그팀 비디오 분석관 출신으로 스카우트 영상 등을 촬영하는 이에게 의뢰, 앞으로 격돌할 팀을 낱낱이 파헤쳤다. 영상을 확보해 전달하면 설기현 감독이 이를 돌려보고 분석하며 구상하는 식이었다. 현장에서 눈대중으로 휙 훑는 것과는 디테일 차이가 컸다. "설기현 감독이 칼을 갈았다"는 말도 나왔다.

"준비를 많이 했다는 건 이런 부분에서다. 울산 현대에 있을 때 함께한 팀 탁더, 피지컬 코치분들께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부상 위험을 줄이고 체력 관리도 하기 위함이었다. 골키퍼 코치도 없었는데 이번에 새로운 단장님께서 오시면서 영입해주셨다. 확실히 보탬이 됐다"

결승전 여건이 좋지만은 않다. 단기간에 일정을 몰아 해치우는 대회에서 청주대보다 40강 한 경기를 더 소화했다. 4강에서는 아주대와 연장 혈투를 벌였다. 승부차기를 연속 3회나 치르며 각자의 스타일도 다 드러났다. 다만 "이 모든 게 핑계가 돼서는 안 된다"라는 게 설기현 감독의 설명이다.

설기현 감독이 성균관대를 이끌고 결승에 오른 건 이번이 세 번째. 2015년 U리그 왕중왕전에서는 용인대를 상대로 고배를 마셨다. 그것도 안방에서 우중 혈투 끝 우승컵을 내줬다. 2017년에는 1, 2학년 대회 우승을 노렸다. 하지만 중앙대 앞에 고개를 숙였다. "부담은 크게 없다. 우승이란 게 욕심부린다고 되는 것도 아니더라"라고 담담해하던 그이지만, 가슴 속은 또 뜨겁게 꿈틀댄다.

"청주대도 좋은 팀이다. 조민국 감독님이 경험이 워낙 많으셔서 까다롭다. 상대 분석이 아직 안 끝나 어떻게 나설지는 못 정했다. 우리가 공격력은 좋아도 앞쪽에 치중하다 보면 뒤쪽이 약해질 수 있다. 결승전이란 무게감도 봐야 하기에 어느 정도는 신중하게 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 선수들 참 잘한다. 갖고 있는 게 많다. 이를 더 살리려 끊임없이 준비했다. 좋은 능력이 이런 중요한 경기에서도 꼭 나왔으면 하는 바람뿐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영상=풋앤볼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