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상트 현지인터뷰] '특별한 6월' 꿈꾸는 손흥민 ''평가전은 평가전일 뿐''

기사입력 : 2018.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 조용운 기자= 에이스 손흥민이 신태용호에 당부한 건 분위기다. 평가전 성적에 침체된 상황을 개선하자고 독려했다.

손흥민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하고 국제축구연맹(FIFA) TV와 가진 인터뷰에서 "어디까지나 평가전은 평가전이다. 너무 침체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훈련 때 선수들이 좀 더 열심히 해주면 18일 첫 경기 스웨덴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태용호는 러시아에 입성하기 전 치른 네 차례 평가전에서 1승1무2패로 부진했다. 본선 상대국의 정보전을 의식해 감추는데 중점을 뒀다지만 공수 어느하나 희망을 볼 수 있던 건 없었다. 러시아로 넘어오기 전에 치른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까지 패하면서 대표팀의 분위기는 가라앉은 상태다.

손흥민은 자신이 앞장서 에너지를 불어넣겠다는 생각이다. 그는 "러시아에 오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브라질월드컵 생각도 들고 지금와서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최대한 걱정은 뒤로하고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나가야 한다. 훈련할 때도 선수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넣어 더 잘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게 내 역할인 것 같다. 그게 또 선수들이 해야할 행동 같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4년 전 브라질월드컵에서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월드컵은 항상 꿈꾸던 무대다. 월드컵을 뛰려고 왔지만 항상 꿈꾸는 자리고 특별한 의미다. 특별한 6~7월을 보내고 싶다"라고 희망을 전했다.

끝으로 그는 "항상 우려의 시선으로 보는 팬들이 많다. 그러나 축구는 해봐야 아는 것이고 월드컵이라는 무대가 선수들이 정신저긍로 차지하는 부분이 크다"면서 "팬들의 응원과 기대가 큰 도움이 된다. 국민들이 같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