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정몽규 회장, “신태용 감독 공과 존재, 비판 공감한다”

기사입력 : 2018.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김성진 기자=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이끈 신태용 감독에게 공과 과가 모두 존재한다는 평가를 내렸다.

정몽규 회장을 비롯해서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홍명보 전무이사 등 협회 수뇌부는 5일 오전 축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월드컵 결과 및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한 의견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정몽규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우리는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이기는 파란을 일으켰다. 투혼을 발휘한 선수단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16강 진출을 하지 못한 점은 송구스럽다. 협회의 지원이 미흡했는지 면밀히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거취가 주목되고 있는 신태용 감독에 대해서는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를 치르면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언론에서 신태용 감독에 대한 전술, 실험 비판을 했다”고 한 뒤 “공감을 하지만 폄훼하면 안 된다. 최종예선 2경기에서 김민재라는 신인을 기용하는 것은 어느 감독도 할 수 없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조현우, 윤영선, 주세종 등 대표팀에 나서지 못한 선수들을 과감히 기용한 것에 대한 평가는 받아야 한다”고 신태용 감독이 한국 축구를 위해 기여한 점은 높이 사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독일전 승리는 자랑스러운 성과지만 이제는 투지와 정신력이 아닌 온전한 경기로 이겨야 한다. 기술 발전은 유소년 축구부터 발전해야 한다. 나이에 맞는 체계적인 교육을 받아야 한다”며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유소년 축구부터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정몽규 회장은 다시 한번 신태용 감독의 공과 과를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에 공공의적인 독일도 한 번 붙어볼 수 있다는 희망을 준 것 같다”면서 “신태용 감독에게는 여러가지 공도 있고 과도 있다”. 과가 지나치게 부각된다고 생각한다. 동전의 양면이다”라고 냉정하게 신태용 감독을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