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토트넘] '음주운전' 요리스, 평점 8.0 대활약...모우라 9.0점

기사입력 : 2018.08.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음주운전 논란 속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 선발로 나선 위고 요리스(토트넘 홋스퍼)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토트넘은 2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맨유에 3-0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질주한 토트넘은 승점 9점으로 공동 3위에 올라섰다. 동시에 2014년 1월 2일 이후 약 4년 8개월 만에 올드 트래포드에서 승리하는 기쁨을 맛봤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에게도 첫 맨유 원정 승리였다.

경기 전 토트넘에 요리스가 논란이 됐다. 지난 24일 음주운전이 적발돼 경찰에 체포되는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요리스는 즉각 사과했지만, 그에 대한 여론이 좋을리 없었다.

맨유전 선발 출전 여부에 관심이 쏟아졌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과 선수의 집중력에서 문제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요리스에게 신뢰를 보이며 맨유전 선발 명령을 내렸다.



흔들릴 법도 한데 요리스는 여전했다. 전반 내내 이어진 맨유의 맹공을 수차례 선방을 통해 막아냈다. 로멜루 루카쿠, 폴 포그바 등이 모두 고개를 떨궜다. 결국 토트넘은 요리스의 활약 속 무실점 완승을 거뒀다.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요리스에게 평점 8.0점을 부여했다. 두 번째로 높은 평점으로, 군더더기 없는 활약을 펼쳤다는 뜻이었다. 이날 경기에서 2골을 넣은 루카스 모우라는 9.0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 1골 1도움의 해리 케인은 7.6점으로 평가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