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손흥민 침묵하게 해주겠다'' 베트남 언론 호기는 좋았으나

기사입력 : 2018.08.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한국 대 베트남. 동남아시아 언론엔 상당히 큰 이벤트였다.

29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파칸 사리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전이 열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그리고 한국인 감독 박항서가 지휘하는 베트남이 격돌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베트남 'SOHA'는 싱가폴 매체를 인용하며 이번 매치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해당 지면에는 "베트남이 손흥민을 침묵하게 하고자 한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또, "박항서 감독이 한국 내에서는 '쌀딩크'로 불린다. 쌀국수 거스 히딩크란 의미"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현지 팬들도 반응했다. "말레이시아도 한국을 꺾었다. 베트남이라고 못할 게 무엇이냐"는 댓글이 여러 독자의 지지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객기에 그쳤다. 손흥민이 직접 골망을 흔드는 일은 저지했다. 하지만 전반 28분 손흥민의 킬패스에 심장부를 찔렸다.

총합 3-1 승리에 성공한 한국은 마지막 한 경기를 남겨뒀다. 일본-아랍에미리트 승자와 내달 1일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