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시안컵 16강 현장] '김진수 천금포' 한국, 연장 끝 바레인 꺾고 '7연속 8강'

기사입력 : 2019.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두바이(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7회 연속 대회 8강행에 성공했다.

한국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서 열린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연장 접전 끝 김진수의 천금 결승골이 나왔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썼다. 최전방에 황의조, 2선에 이청용-손흥민-황희찬을 배치했다. 중원은 황인범과 정우영을 세웠고, 수비는 홍철-김영권-김민재-이용,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에게 맡겼다.




한국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상대를 중앙선 아래로 몰아 넣고 70%대 볼 점유율을 보였다. 양 측면 수비 홍철과 이용이 높이 올라서 패스 루트를 늘린 것도 크게 작용했다. 하지만 공격 작업 성과는 크게 없었다.

한국이 세트피스에서 기회를 엿봤다. 뜬 볼을 놓고 경합하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문전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는 황인범이 나섰다. 오른발로 직접 강하게 때렸다. 하지만 상대 수비벽에 걸리면서 답답한 양상이 지속됐다.

한국이 재차 분위기를 살리려 애썼다. 전반 31분에는 상대 골문 방향으로 돌아선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내로 침투 패스를 제공했다. 황의조가 쇄도해 상대 골키퍼에게 접근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황희찬이 해결사가 됐다. 전반 44분이었다. 손흥민이 측면으로 밀어준 볼을 따라 이용이 쇄도했다. 낮고 빠른 크로스에 황의조가 나서 경합했고, 이어 흘러 나온 볼을 황희찬이 밀어 넣어 전반전을 1-0으로 마쳤다.




후반은 한결 여유로웠다. 후반 10분, 황희찬이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저돌적인 드리블을 시도했다. 상대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지자, 정우영이 직접 프리킥 슈팅으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상대 기가 서서히 살아났다. 한국은 교체 카드로 흐름을 바꾸려 했다. 후반 23분 이청용을 빼고 주세종을 넣어 전형 변화를 시도했다. 주세종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들어가고, 손흥민-황인범-황희찬 2선 공격진을 구축했다.

하지만 후반 32분 통한의 실점을 허용했다. 황희찬이 쓰러진 가운데, 상대 공격 진행을 제때 제어하지 못했다. 홍철이 몸을 날려 막아섰지만, 이후 리바운드 슈팅으로 실점했다. 벤투 감독은 직후 두 번째 교체를 시도했다. 황희찬을 빼고 지동원을 투입해 전방 무게감을 늘리려 했다.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 처음으로 이승우 카드를 꺼내 보였다. 후반 종료 직전 황인범 대신 이승우를 넣어 연장전을 준비했다.




한국은 연장 전반부터 고삐를 당겼다. 이승우가 시작부터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이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감아 찼지만 솟구쳤다.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김영권의 헤더 슈팅은 골문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이후 김진수가 천금 골을 터뜨렸다. 연장 전반 종료 직전 반대편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해 2-1을 만들었다. 한국은 1996년 대회 이후 7회 연속 8강에 올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