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썰] 베니테스의 분노, ''잉글랜드는 규칙을 이해 못하는 듯''

기사입력 : 2019.02.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라파 베니테스 뉴캐슬 유나이티드 감독이 심판 판정에 대해 분노했다.

뉴캐슬은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뉴캐슬은 후반 11분에 터진 아이삭 헤이든의 선제골을 후반 막판까지 지켰지만, 종료 직전 윌리 볼리에게 뼈아픈 헤더 실점을 내주며 1-1로 경기를 마쳤다.

판정 논란이 있었다. 볼리가 헤더 슈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뉴캐슬 골키퍼 마르틴 두브라브카가 공을 놓쳤다. 골키퍼 차징이 의심되는 상황이었지만, 그레엄 스콧 주심은 파울을 인정하지 않았다.

베니테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잉글랜드에서는 규칙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 많은 것들을 말할 수 있지만, 그 말이 어떤 것도 바꾸지는 못할 것이다"며 "골키퍼를 보호해야 한다"라고 판정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물론 두브라브카의 안일한 처리에 대해서도 인정했다. 베니테스 감독은 "자말 라셀레스도 두브라브카가 다른 방식으로 크로스를 처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우리는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었지만, 아쉽게도 1점 밖에 획득하지 못했다"라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