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썰] 요리스, “케인 있으면 좋지만, SON이 잘하니까”

기사입력 : 2019.04.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 주전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팀 동료 손흥민의 존재감을 높게 평가했다.

요리스는 지난 14일 영국 매체 ‘텔레그라프’와 인터뷰에서 “해리 케인이 있으면 최고인 상태는 당연하다. 그러나 루카스 모우라와 손흥민은 매 경기 기회를 잘 살리고 있다. 두 사람은 중요한 순간 득점했다”라고 모우라와 함께 손흥민의 활약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케인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 발목 부상으로 시즌 아웃 판정을 받았다. 팀 내 주 공격수의 부재는 남은 시즌을 치르는데 큰 악재다.

그러나 영국 현지에서 케인의 부재를 걱정하지 않는다. 바로 손흥민의 존재감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케인이 없는 경기에서 5골을 넣으며 맹활약하고 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케인이 빠진 후 결승골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진 허더즈필드 타운과 홈 경기에서 6분을 뛰고도 1도움을 기록하는 괴력을 과시했다. 요리스의 말처럼 앞으로 손흥민에게 거는 기대는 더욱 커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