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달리지 못하면 멈추는 대구, '공간 없을 때' 큰 숙제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조용운 기자= 대구FC가 서서히 막힌다. 공간을 장악하는 상대를 뚫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대구는 23일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을 치렀다. 리턴매치 핵심은 창과 방패였다. 매 경기 화력을 폭발하는 대구가 이달 초 히로시마 원정에서 무득점 패배를 당했기에 설욕할 필요가 있었다.

대구는 히로시마를 상대로 90분 동안 18개의 슈팅을 퍼부으면서 득점을 노렸지만 이렇다할 상황을 만들지 못했다. 유효슈팅이 2개에 불과할 정도로 히로시마의 수비를 뚫는데 애를 먹었다. 대구의 장점이 나오지 않았다. 공간을 내달리며 폭발하는 대구의 스타일이 나올 수 없었다. 히로시마는 스리백을 바탕으로 시작부터 후방으로 물러서 수비에 치중하면서 대구가 달릴 자리를 허용하지 않았다.

히로시마의 조직적인 방어에 한 차례 침묵했던 대구는 보다 페널티박스 안으로 직선적으로 움직이면서 에드가에게 연결하려 노력했지만 그마저도 쉽지 않았다. 후반 막바지에는 에이스 세징야마저 부상으로 교체돼 기대하던 골을 만들어내기 어려웠다.

분위기를 타며 대세로 떠올랐던 대구가 막히는 그림이 비슷하다. 초반 상승세를 탔던 대구는 현재 잠시 주춤하다. 잘 나갈 때 대구는 상대를 위협하는데 10초면 충분했다. 역습에 나서면 6초 안에 슈팅으로 연결하는 것이 대구의 색깔이고 강팀을 잡는 비결이었다.



그런데 지난달 울산 현대전을 시작으로 히로시마, 성남FC, 수원 삼성 등 수비에 무게를 더 두는 팀을 만났을 때는 해법을 찾지 못하는 중이다. 수비가 강한 팀을 맞아 무득점 경기가 잦아지면서 대구를 상대할 팀들에 힌트를 준 모습이다.

김대원도 "확실히 내려서는 팀을 상대로 고전하는 것 같다. 선수들은 물론 코칭스태프와도 어떻게 해야 좋은 경기를 할지 많이 생각해야 할 것 같다"라고 답답함을 표했다.

더구나 히로시마전을 통해 에드가는 아직 부상을 확실하게 털어내지 못한 것을 확인했고 세징야 역시 햄스트링 부상이 우려된다. 에드가와 세징야가 차지하는 대구의 비중을 생각했을 때 앞으로 더욱 많은 장애물을 만나게 된다. 대구가 지금의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숙제를 해결할 필요성이 생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