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라리가 회장의 천기누설? ''그리즈만, 바이아웃으로 이적 합의''

기사입력 : 2019.05.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하비에르 테바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회장이 앙투안 그리즈만(28,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영입에 필요한 이적료를 만천하에 공개했다.

그리즈만이 5년 만에 아틀레티코를 떠난다. 그는 15일(한국시간) 아틀레티코 공식 채널을 통해 "아틀레티코를 떠난다는 결정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새로운 팀에서 다른 경험을 쌓고 싶었다. 나를 사랑해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유로파리그 우승을 포함한 위대한 순간을 잊지 않겠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아틀레티코와 결별을 발표하자 스페인을 포함한 각국 유력 매체는 그리즈만의 행보를 집중 조명한다. 가장 유력한 행선지는 FC바르셀로나다. 바르셀로나는 지난해 여름 그리즈만 영입을 위해 아틀레티코에 구체적인 제안을 보냈고, 최근에도 그리즈만의 동향을 꾸준히 지켜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즈만에게 관심이 쏠리는 상황에서 이적을 위한 구체적인 금액이 드러났다. 테바스 회장은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라디오 '코페'와 인터뷰에서 그리즈만의 이적 관련 질문에 "그리즈만은 영입을 원하는 구단이 바이아웃을 지급하면 떠나기로 이미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테바스 회장의 말이 사실이라면 그리즈만의 이적료는 1억 2,000만 유로(약 1,598억 원)인 셈이다.

테바스 회장은 그리즈만의 행선지에 대해 "스페인에서 보면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 단 두 팀이 바이아웃을 지급할 수 있다"라는 미묘한 말을 남겼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