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마축구 Note] 김경수 중등회장 ''왜 1학년 대회가 절실했느냐''

기사입력 : 2019.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번은 1학년이야". 으레 이런 말이 나오는 건 이유가 있어서다. 눈에 띄는 기량을 갖췄으면서 동시에 배번이 높다거나 체구가 작으면 추가 설명이 따르기 마련이다. 실전에서 1학년을 쉬이 볼 수 없는 풍토 때문.

대개 신입생은 공식경기에서 배제돼 왔다. 팀마다 사정은 다르지만, 감독 입장에서도 먼저 내보낼 선수들이 있었다. 3학년 위주로 라인업을 꾸리고, 빈자리는 2학년으로 채워 넣는다. 특정 누군가를 편애해서가 아니다. 기량 면에서 특출하지 않은 이상, 한두 살 월반하는 '올려 뛰기'란 드물다.

이는 한국축구의 구조적 한계와 닿아 있다. 가령 한국은 교육부 편제에 맞춰 만 나이 10대 초중반을 '중학생'이란 한 그룹으로 묶는다. 해당 연령대를 두세 그룹으로 쪼개는 유럽과는 다르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도 이에 아쉬워했다. "차범근 축구상(초등 졸업반 대상) 출신들이 중학교에 갓 입학해서도 잘하고 있는지 보러 왔더니 대부분 벤치에서 짐만 나르고 있더라"란 것이다.

그러던 중 반가운 소식이 날아들었다. 정책 변화의 움직임이 일기 시작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4월 국민과 함께하는 한국축구 정책보고회에서 '중/고등학생 대상 1학년 대회'를 거론했다. 고등대회가 지난달 운을 뗐고, 중등대회도 발을 맞춰갔다. 6일부터 9일까지 강원도 양구에서 ISDA 2019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1학년 축구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총 68개 팀이 참가한다.




김경수 중등연맹 회장은 "우리나라 축구 발전을 위해 무조건 열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라고 대회 의미를 설명했다. 물론 일정상 애로가 없잖았다. 춘계연맹전이 열리는 2월에 저학년 대회를 진행하긴 해도, 예비 신입생은 소속이 불분명했다. 또, '공부하는 축구선수'를 표방하다 보니 수업 일수 등을 고려해 날 잡기가 만만찮았다. 그러던 중 현충일이 낀 징검다리 연휴가 눈에 들어왔다.

이번 대회는 대한축구협회와 중등연맹이 손잡은 결과물이다. 김 회장은 "홍명보 전무와 김종윤 대회운영실장이 큰 힘을 발휘했다. 현장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발전을 도모할 선택이었다"라고 봤다. 또, "기존 대회에서는 1학년 선수들이 길게는 1~2년씩도 못 뛴다"라던 그는 "연습경기와 실전은 모든 게 차이가 난다. '공식'이란 긴장감부터 어마어마하게 다르다. 물론 대회를 하나 더 치르면 지도자도, 연맹 사무국도 다 힘들 수 있다. 그래도 해야 하는 대회"라고 진단 내렸다.

첫발을 떼는 만큼 정해야 할 것이 한둘이 아니었다. 가령 완전한 성인 단계인 11대 11로 갈지, 아니면 초등 단계의 연장선인 8대 8로 갈지. 뚜렷한 기준점이 없던 터라 김 회장도 고민이 깊었다. "지도자들 건의사항이 굉장히 많았다.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만 했다"던 그는 "일단은 '코칭 없이 8대 8'로 가닥을 잡았다. 불만이 있는 팀도 있겠지만, 완충지대가 필요한 만큼 추후에 또 논의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또, '즐기는 축구'에도 크게 신경 썼다. 지나친 의무감이나 중압감 속 흥미를 잃기보다는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는 '취미로 삼느냐', 혹은 '전문선수가 되느냐' 기로에서 선택을 내려야 할 중등축구의 특징과도 맞물려 있다. 김 회장은 평소 주창해온 '한국형', 즉 국내 실정에 맞춘 방향을 또 강조했다. "당장 국가대표만 보자는 게 아니다"라면서 "중등축구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고심했다. 그 결과 체육활동 효과를 극대화하는 쪽으로 유도하고자 했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