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유벤투스, 한국은 나 몰라라...'킥오프 시각' 손본다는데

기사입력 : 2019.08.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얽힌 실타래를 풀지 않은 찝찝한 상태. 경기 시각까지 바꾸기로 했다.

유벤투스가 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프리시즌 중 싱가포르와 중국 등지에서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을 소화했고, 한국에서는 팀 K리그와 친선전을 벌였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스타급 선수들을 내세워 아시아 전역을 탐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벤투스는 투어 직후 성과를 자평했다. 조르지오 리치 유벤투스 COO(최고운영책임자)의 인터뷰를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아시아 팬들의 좌석 점유율은 평균 97%. "이례적일 정도로 우수한 투어"라고 규정한 이들은 "경기와 신나는 이벤트로 많은 팬들에게 다가섰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66,000명이 모였다"고 돌아봤다.

접근성을 더욱 높일 구상도 했다. 영국 'BBC'는 "유벤투스가 아시아 시장 내 자신들의 성장을 위해 세리에 A 측에 킥오프 시각을 앞당기자고 요구했다"고 알렸다. 이에 따르면 리치 COO는 "우리는 이탈리아 현지와 세계 팬들의 적절한 균형을 찾아야만 한다"라면서 "이 부분에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와 세리에 A의 수준 차이는 크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과는 완전히 다른 세상 얘기다. 유벤투스는 한국에서 고작 12시간짜리 일정을 소화했다. 호날두 노 쇼(No-show) 사태까지 겹쳐 최악으로 치달았다. 복수 외신이 유벤투스의 사과 여부를 놓고 촉각을 곤두세웠으나 그렇다 할 답은 없었다. 현 정황으로 봤을 때, 유벤투스가 타깃으로 삼은 아시아 시장에 한국은 없는 셈이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