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8월 부진 끝’ 키움 요키시, 기아전 8이닝 무실점 6K...‘10승 요건’

기사입력 : 2019.08.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척] 허윤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요키시가 8월 부진을 끊어내고 10승 달성 요건을 갖췄다.

요키시는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기아 타이거즈와의 안방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요키시는 8이닝 7피안타 무실점 6탈삼진 호투를 선보이며 시즌 10승 요건을 갖췄다.

8월 등판한 2경기에서 2패 평균자책점 15.43의 부진을 보인 요키시는 이날 1회도 불안하게 출발했다. 선두 타자 김주찬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무사 2루의 위기에 놓였다. 요키시는 김선빈을 삼진으로 잡아낸 뒤 터커와 유민상을 내야 땅볼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위기를 넘긴 요키시는 승승장구했다. 2회 1사 후 안치홍에서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들을 범타로 막아냈다. 3회부터는 3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기아 타선을 봉쇄했다.

쾌투하던 요키시가 6회 위기를 맞았다. 1사 후 김주찬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김선빈의 내야 땅볼 때 선행 주자를 잡았지만 터커에게 우중간 안타를 허용하며 2사 1, 2루가 만들어졌다. 요키시는 후속 타자 유민상을 2루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요키시가 7회에도 실점 위기에 빠졌다. 1사 후 안치홍과 유재신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기아는 김민식 타석에 최형우를 대타로 내보내며 승부수를 띄웠다. 요키시는 최형우와 박찬호를 내야 땅볼로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요키시는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요키시는 1사 후 김선빈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를 범타로 막아냈다. 요키시는 6-0으로 앞선 9회 양현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완벽하게 자신의 임무를 완수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