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투르크메니스탄] ‘나상호 선제골’ 한국, 투르크메니스탄에 1-0 리드(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19.09.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투르크메니스탄에 이기고 있다.

한국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에서 전반이 끝난 현재 1-0으로 앞서 있다.

예상대로 초반부터 한국이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전반 5분 손흥민의 측면 프리킥에 이은 황의조 헤딩슛이 떴다. 7분 이용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다시 한 번 헤딩슛 한 볼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9분 나상호가 투르크메니스탄 페널티박스 안에서 볼을 가로채 대각 슈팅했으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1분 뒤 황의조가 골키퍼와 1대1에서 찬 슈팅이 걸렸다.

계속 두드리던 한국은 전반 13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수비수가 걷어낸 볼을 나상호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흐름을 탔다. 한국은 손흥민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어갔다. 전반 22분 손흥민이 상대 박스 안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수비수에게 걸렸다.

상대는 무작정 라인을 내리지 않았다. 전반 28분 첫 기회를 잡았고 슈팅을 시도했다. 수문장 김승규가 몸 날려 막았다. 잠시 수비수 흔들리기도 했지만, 집중력을 발휘하며 다시 주도권을 되찾아왔다.

투르크메니스탄 공격을 잘 차단한 한국은 전반 막판 힘을 냈다. 전반 38분 측면에서 이용이 크로스를 시도햇다. 김진수가 컨트롤 후 왼발 슈팅으로 득점했지만, 핸드볼이 선언됐다. 43분 코너킥 세컨드볼에서 김영권의 왼발 슈팅이 차단됐다. 추가골이 터지지 않은 채 45분이 흘렀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