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4강 미디어데이] 홍철과 왼발 대결에 한결 같은 염기훈 대답, “내가 최고”

기사입력 : 2019.09.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한재현 기자=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는 왼발의 달인 2명이 있다. 염기훈과 홍철의 자존심 대결은 팀이 같아도 한결 같다.

수원은 오는 18일 오후 7시 화성스포츠타운에서 화성FC와 2019 KEB하나은행 FA컵 4강 1차전을 치른다. FA컵 역대 최다 우승을 자랑하는 수원은 올 시즌에도 5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이번 FA컵 4강전을 앞둔 16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경희궁로 축구회관에서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양 팀 감독과 대표 선수 한 명씩 참석한 가운데 수원에는 이임생 감독과 염기훈이 참석했다.

미디어데이 도중 질문 시간에 재미있는 질문이 나왔다. 현재 2019 AFC U-16 여자 챔피언십에 참가한 대한민국 여자 U-16 대표팀 선수들이 FA컵에 나설 감독과 선수들에게 질문하는 영상이 나왔다.

특히, 수원팬이라 밝힌 U-16 대표팀 노하늘은 염기훈에게 “홍철과 본인 중에 누가 더 프리킥을 더 잘 차나”라는 당돌한 질문을 던졌다.

염기훈은 이에 “항상 자주 듣는 질문이다. 철이보다 프리킥 골을 많이 넣었기에 내가 낫다. 연습하는 걸 보니 프리키커를 물려주지 못하겠다”라고 아예 못을 박았다.

수원은 K리그1 강호들이 대부분 조기에 탈락하면서 우승 확률을 높이고 있다. 우승은 AFC 챔피언스리그 직행이기에 더 의욕이 강하다.

염기훈은 “우승할 수 있는 찬스다. 그러나 명성으로 이기는 건 옛날 이야기다. 도전적인 입장에서 준비해야 한다. 방심하지 않고, 간절히 뛰면 높은 우승 확률이 수원이라는 걸 증명하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다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