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간절함 아는 호물로가 쏘아 올린 승격 ‘공’

기사입력 : 2019.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이현민 기자= 팀은 사수. 본인은 삼수. “이번에는 기필코 해내겠다”던 호물로(23).

누구보다 승격이 간절한 그가 부산 아이파크의 승리를 이끌었다.

부산은 23일 오후 8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29라운드서 3-2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최근 5연속 무승부를 탈출, 승점 53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선두 광주(승점58)를 5점 차로 추격하며 승격 전쟁에 불을 지폈다.

이 경기는 1위 쟁탈전으로 관심이 쏠렸다. 이런 날 ‘미친’ 선수가 나오기 마련. 부산 호물로가 그랬다. 왼발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렸고, 2-2로 팽팽히 맞선 후반 22분 이동준 골에 간접기여, 부산에 승점 3점 이상에 값진 선물을 안겼다.

초반부터 부산은 맹공을 퍼부었다. 호물로는 김진규와 2선에 배치돼 특유의 드리블 돌파, 패스, 연계로 팀을 지휘했다. 몸이 가볍더니 기어코 일을 냈다. 전반 18분 광주 아크에서 절묘한 왼발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올랐고, 24분 박종우의 프리킥을 이동준이 헤딩골로 연결해 격차를 벌렸다.

이후 부산은 자신감이 붙었다.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호물로의 동료에게 족족 배달됐다. 전반 39분 터치라인 부근에서 광주 문전으로 왼발 프리킥을 시도, 수신야르가 침투하며 슈팅했지만 빗맞았다.

후반 들어 부산은 광주의 공격을 막는데 주력했고, 역습으로 활로를 모색했다. 후반 6분 호물로가 상대 박스 안을 깊게 파고들어 올린 완벽한 크로스, 하지만 침투하는 동료가 없었다. 위기를 맞았다. 수비가 흔들렸고, 후반 9분 김주공 18분 윌리안에게 연속골을 내줬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양상이 계속됐다. 그러나 부산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22분 호물로의 발을 떠난 볼이 김치우에게 연결됐다. 김치우의 땅볼 크로스가 문전을 향했고, 수비수 맞고 흐른 볼을 이동준이 집념으로 마무리했다. 막판 부산은 광주의 공격을 잘 차단하며 승리를 지켰다.

부산은 최근 5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쳤다. 때마침 광주도 주춤했지만, 따라갈 기회를 놓쳤다. 호물로의 공백이 뼈아팠다. 부상으로 14일 전남 드래곤즈 원정까지 결장했다. 17일 대전 시티즌 원정에서 후반 중반 교체로 들어와 몸을 점검했다. 완벽히 몸을 만들었고, 다이렉트 승격의 분수령이 될 광주전에서 부활을 알렸다. 승강 플레이오프가 힘들고, 어렵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안다. 부산에서 이 고통만 3년째다. 다이렉트 승격이 답이란 걸 안다. 그래서 더 이 악물고 뛰었다. 물론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승격 공을 쏘아올린 건 분명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