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4강②] 비기면 끝...수원, 2019년 마지막 경기처럼

기사입력 : 2019.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비기기만 해도 끝이다. 수원 삼성이 화성FC전을 2019년 마지막 경기처럼 뛰어야 하는 이유다.

수원은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 화성과 홈경기를 앞두고 있다.

수원에 있어 1차전은 충격 그 자체였다. 화성의 홈에서 열린 경기에서 전반 23분 만에 문준호에게 일격을 당하며 0-1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문준호가 수원에서 방출된 선수라는 점이 수원 입장에서 더욱 뼈아팠다.

1차전 0-1 패배로 수원은 결승행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무승부만 거둬도 탈락이다. 2점 차 이상 승리, 최소 2-0으로 승리해야 하는 부담감을 안고 뛰어야 한다. 2-1이 된다면,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화성이 올라간다.

수원은 시즌 마지막 경기처럼 뛰어야 한다. 더 이상 올라갈 곳도, 떨어질 곳도 없기 때문이다. 리그 지난 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0-2로 패한 수원은 승점 40점으로 6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45)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파이널 라운드 전까지 1경기 만 남은 상황에서 하위스플릿행이 확정됐다.

FA컵까지 탈락하면, 남은 경기는 사실상 무의미해진다. 하위스필릿행이 확정됐으니, 잘해도 7위다. 11위 경남FC(승점 24)와 격차는 16점이기 때문에 강등을 걱정할 위치도 아니다. 선수들과 팬들에게 무의미한 파이널 라운드가 될 수 있다.

이임생 감독도 FA컵에 모든 것을 걸었다. 그는 FA컵 준결승 1차전 0-1 패배 직후 기자회견에서 'FA컵 결과에 따라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FA컵 우승에 실패하면, 물러나겠다는 뜻이었다.

선수들도 보여줄 때다.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모든 것을 쏟아야 한다. 이번 경기마저 승리하지 못한다면, 수원은 더 이상 '희망'이라는 단어조차 붙일 수 없는 팀이 돼버리기 때문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