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메모] 울산, 강원전 정상 진행... 많은 비 쏟아져-강풍은 없다

기사입력 : 2019.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와 강원FC의 경기가 예정대로 열린다.

울산과 강원은 지난달 22일 오후 5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0라운드를 치를 계획이었다. 당시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해 폭우를 동반한 강풍이 몰아쳤다. 김형남 경기감독관이 경기장 잔디, 배수 등 전반적인 시설물을 점검했다. 애초 정상 진행하기로 했지만, 태풍 직접 영향권에 들어 선수들과 팬들의 안전이 우려됐다. 경기감독관과 한국프로축구연맹 김현태 경기위원장이 재차 확인 후 2시 40분 취소 결정을 내렸다.

이로 인해 순연됐다. 양 구단이 합의 후 10월 2일 오후 7시 30분 재개최하기로 했다. 그러나 경기 전 비보가 날아들었다. 제18회 태풍 미탁이 한반도로 올라온다는 소식. 이번에도 지연될까 우려를 자아냈다. 다행히 경기가 펼쳐진다. 오후 5시 기점으로 울산에 다시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바람을 불지 않는다. 또 미뤄지는 불상사는 없었다.

울산 관계자는 “김형남 경기감독관과 구단 직원이 경기장을 확인했다. 7시 30분에 킥오프한다. 대신 안전을 염두해 경기장 장외 행사는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미탁은 제주를 지나 오늘밤 9시경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스포탈코리아, 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