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필드 플레이어'로 기용된 대표팀 골키퍼, 벤투의 의도는?

기사입력 : 2019.10.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곽힘찬 기자= 김승규(울산 현대)의 발기술은 역시 뛰어났다. 필드 플레이어로 훈련에 임할 정도의 능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스리랑카, 15일 평양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3, 4라운드를 치른다. 벤투호는 이번 2연전을 앞두고 지난 7일 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됐다.

전날 훈련에선 12명만 나서며 완벽한 훈련을 진행하지 못했기에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이날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이 합류하면서 비로소 완전체로 훈련에 임할 수 있었다. 다만 황의조(지롱댕 드 보르도)와 김진수(전북 현대) 등은 실내에서 회복 훈련에 전념했다.

이날 훈련은 그라운드를 모두 활용한 자체 청백전 경기로 시작됐다. ‘밀집 수비 파훼법’에 중점을 둔 대표팀의 훈련은 매우 강도 높게 진행됐다. 벤투 감독은 훈련 내내 그라운드 중앙에 서서 선수들에게 쉴 틈 없이 지시를 내렸다.

그런데 눈에 띄는 부분이 있었다. 골키퍼 김승규가 필드 플레이어로 훈련에 임한 것. 물론 선수가 부족할 경우 골키퍼를 필드 플레이어로 세우기도 하지만 ‘김승규’라는 점이 흥미로웠다. 김승규는 벤투 감독 체제에서 No. 1 골키퍼로 활약 중이다. 발기술이 좋아 빌드업에 능하다는 이유로 벤투 감독은 김승규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보내고 있다.

김승규는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과 경합하며 그라운드를 누볐다. ‘황소’로 불리는 황희찬과 몸싸움에서 결코 밀리지 않았으며 한 번씩 넣는 킬패스는 전방으로 정확하게 전달됐다. 비록 결정적인 슈팅은 기록하지 못했지만 김승규의 훈련 모습을 지켜보던 벤투 감독은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번 훈련에서 벤투 감독의 김승규 필드 플레이어 기용은 여러모로 의미가 있었다. 발기술이 뛰어난 김승규의 능력을 키워 앞으로 빌드업의 시발점으로 더 많이 활용하겠다는 의지가 보였다. 또한 대표팀 내 치열한 골키퍼 경쟁에서 김승규가 굳건히 No. 1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사실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사진=김형준 PD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