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스리랑카] 90분 만에 볼 잡은 조현우, 샤워 안 해도 되나?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화성] 한재현 기자= 벤투호가 스리랑카를 상대로 일방적인 경기와 골 폭풍을 펼쳤다. 반면, 골키퍼 조현우는 그야말로 볼 하나 잡기 힘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오는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3라운드 홈 경기 8-0 대승을 이뤄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물론 공격력에서 자신감을 찾았다.

이날 경기는 이미 한국의 대승이 예상됐다. FIFA 랭킹 202위인 스리랑카가 39위 한국을 넘기란 기적과 같은 일이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김신욱의 4골과 손흥민 2골, 황희찬과 권창훈까지 득점 맛을 봤다. 한국 선수들은 그야말로 반코트 경기를 펼치며, 상대에 틈을 주지 않았다.

조현우는 그야말로 제대로 된 플레이 하나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그는 볼이 안 오자 몸만 풀고 있었다.

볼을 잡을 기회가 한 번 있었다. 후반 45분 만에 볼이 페널티 지역으로 왔고, 조현우는 재빨리 달려들며 잡았다. 그가 처음으로 볼을 잡자 이날 2만 3,000여명의 팬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좀처럼 보기 드문 낯선 풍경이었다.

경기는 8-0 대승으로 마무리 됐고, 조현우는 힘도 제대로 쓰지 않은 채 승리 기분을 만끽했다. 샤워하기 민망할 정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