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강인 퇴장에 단호한 질책 ''처음 아닌 거친 플레이, 배웠을 것''

기사입력 : 2019.10.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프로 첫 퇴장을 당했다. 현지 언론은 이강인의 퇴장을 '언젠간 터질 일'로 바라보고 있었다.

이강인은 지난 19일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에 후반 교체로 들어갔다가 수비를 하는 과정에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이강인은 경기 막바지 아틀레티코의 역습을 지연하려다 산티아고 아리아스에게 무리한 백태클을 시도했다. 아리아스의 스타킹이 찢어질 정도로 거친 플레이였다. 당초 주심은 옐로 카드를 꺼냈으나 비디오어시스턴트레프리(VAR)로 다시 확인한 뒤 퇴장 명령을 내렸다.

이강인은 라커룸으로 들어가 눈물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자신의 판단을 아쉬워했다. 팀원도 이제 막 프로 무대에 발을 내딘 이강인의 실수를 다독였다. 가브리엘 파울리스타는 "이강인이 울고 있더라. 마음이 복잡할 것이다. 그러나 아직 어리고 배울 것이 많다. 우리도 그 상황을 겪었고 이강인을 도와줄 것"이라고 힘을 불어넣었다.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도 "아직 어린 선수"라며 격려했다.

그러나 현지 언론의 지적은 따끔하다. 이강인의 플레이를 봤을 때 한 번은 벌어질 일이었다는 평가다.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의 퇴장은 처음이나 과도한 플레이는 자주 나왔었다"고 꼬집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의 퇴장 장면은 경험 부족에서 나온 것이지만 사실 그가 뛴 모든 경기서 비신사적인 행동이 있었다. 어제처럼 퇴장은 없었어도 몇 장의 옐로 카드는 받은 바 있다"며 "어린 이강인이 이번 일로 그라운드서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을 배웠을 것"이라고 성장에 유익한 약이 되길 바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