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내 코가 석자’ 이광선, “제주 안타깝지만...경남 생존이 먼저”

기사입력 : 2019.10.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곽힘찬 기자= 경남FC 이광선은 ‘내 코가 석자’다. 친정팀인 제주 유나이티드가 최하위로 다이렉트 강등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여있지만 안타까워할 겨를이 없다. 이광선에겐 경남의 잔류가 먼저다.

경남은 27일 오후 3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5라운드에서 제주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였지만 양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이광선은 선발로 출전해 경남의 수비를 책임졌다. 공수 모두 관여하며 힘을 보탰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이광선의 높이는 매우 위협적이었다. 하지만 이광선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그야말로 ‘천당과 지옥’을 오갔기 때문이다. 두 번째 실점 장면의 원인을 제공하며 고개를 숙였고 11분 뒤엔 동점골에 관여하며 팀을 패배에서 구해냈다.

경기를 마친 이광선은 “강등권에 머무르고 있는 경남과 제주 모두 패배하면 안 되는 경기였다. 일단 이기지 못해서 아쉽고 하루 빨리 강등권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 스트레스를 너무 받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광선은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함께 힘을 합쳐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며 구단 전체의 단합을 강조했다.

이날 제주전은 이광선에게 여러모로 의미가 있었다. 자신의 K리그 100경기 출전 기념 경기였고 친정팀과 맞대결이었다. 이광선은 일본 J-리그의 비셀 고베와 아비스파 후쿠오카를 거친 뒤 제주에 입단했다. 이광선은 “제주는 내가 한국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하게 해준 팀이다. 정말 정이 많이 간다. 그런데 정이 많이 가더라도 경남이 살아남아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분명 친정팀의 심각한 부진은 안타까웠다. 하지만 경남도 상황이 좋지 못하기에 이광선 역시 남을 걱정할 처지가 아니었다. “우리가 살아남은 다음에 걱정해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안타깝지만, 우리도 제주와 같은 입장이다. 제주와 경남 모두 살아남으면 더 좋겠지만 일단 경남부터 좀 살아남아야 한다”며 웃었다.

이광선은 잔류를 위해서 팀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실점은 수비에서 가장 큰 스트레스다. 그런데 실점은 수비 만의 잘못이 아니다. 11명 선수 모두가 힘을 합치지 않으면 실점이 늘 수밖에 없다. 그래서 우린 한 발짝씩 더 뛰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제 2019시즌이 막바지로 향하고 있다. 경남은 마지막까지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이광선은 “다른 건 필요 없다. 그저 경남이 강등권에서 완전히 벗어나 내년에도 K리그1에서 자리잡을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 팬 여러분이 오셔서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경남FC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