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 소년가장’ SON, “골 외에도 경기력 위해 고군분투” (英 매체)

기사입력 : 2019.1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이 부진 중인 토트넘 홋스퍼를 구해내기 위해 애쓰고 있다. 영국 여론은 손흥민의 노력을 알아주고 있다.

토트넘은 1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1-1 무승부로 리그 무승은 5경기로 늘어났다.

손흥민은 팀의 승리를 이끌 뻔 했다. 그는 후반 13분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집중력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셰필드 골키퍼 헨더슨의 가랑이 사이를 가르는 침착함과 날카로운 영점이 만든 결과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33분 볼독의 크로스로 인해 실점을 내줬고, 다잡은 승리를 놓치고 말았다. 길어진 리그 무승에 고민만 커졌다.

올 시즌 토트넘은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제 몫을 해주지 못해 부진을 더 키웠다. 그러나 손흥민은 올 시즌 현재까지 8골 4도움으로 토트넘 내에서 해리 케인(10골) 다음으로 두 번째로 많은 득점을 기록 중이다. 도움 면에서도 팀 내 최고다. 손흥민이 없었다면 더 최악으로 갈 뻔 할 정도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도 경기 후 손흥민에게 “그는 헨더슨의 다리를 비껴가는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그는 득점 이외에도 경기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그만큼 손흥민의 활약이 눈물 겨울 정도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