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2] ‘이동준-조규성 연속골’ 김학범호, 사우디 2-0으로 꺾고 두바이컵 첫 승

기사입력 : 2019.11.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김학범호가 두바이컵 첫 경기를 기분 좋은 승리로 장식했다.

대한민국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UAE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두바이컵에서 이동준(부산아이파크)과 조규성(FC안양)의 연속골에 힘입어 사우디 아라비아를 2-0으로 제압했다.

대표팀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조규성이 낙점받았고 2선에는 엄원상(광주FC), 정승원(대구FC), 이동준이 나섰다. 맹성웅(FC안양)과 한찬희(전남드래곤즈)가 중원을 꾸렸고 김진야(인천유나이티드), 김재우(부천FC),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 이유현(전남드래곤즈)이 백포 라인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현대)이 꼈다.

대표팀은 경기 초반부터 점유율을 높이며 주도권을 가져갔지만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패스가 부정확하며 공격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했다.

오히려 사우디에 결정적 기회를 내줬다. 전반 18분 날카로운 코너킥에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머리에 닿지 않았다.

대표팀이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다. 전반 35분 공격에 가담한 김진야가 문전을 향해 낮은 크로스를 올렸다. 조규성이 잘 잡아낸 뒤 왼발 터닝슛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대표팀이 후반 시작과 함께 선제골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4분 정승원이 공을 빼내는 과정에서 발을 밟히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동준이 키커로 나섰지만,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동준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10분 정승원의 코너킥을 이상민이 골대 앞으로 연결했고 이동준이 머리로 밀어 넣으며 마음의 짐을 털어냈다.

부담을 던 이동준이 계속해서 쾌조의 감각을 뽐냈다. 후반 12분 조규성이 밀어준 공을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다시 한번 헤더를 시도했지만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 22분 엄원상이 추가골을 끌어냈다. 폭발적인 스피드로 사우디의 오른쪽 측면을 완전히 허문 뒤 중앙으로 패스를 연결했다. 이를 조규성이 가볍게 밀어 넣으며 한 발 더 달아났다.

대표팀은 경기 막판 사우디의 공세를 막아내고 실점 없이 승리를 지켰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