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여기는 아부다비] 월드컵 가는 길, '지배당하는 법' 익혀야 하는 브라질전

기사입력 : 2019.1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서재원 기자= 일방적으로 밀리는 경기 속 살아남는 방법도 알아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브라질과 평가전을 치른다.

브라질은 벤투호가 출범한 이후 가장 강력한 상대다. 국제축구연맹(FIFA)랭킹도 3위로 역대 상대 팀 중 가장 높다.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파울루 벤투 감독도 "브라질은 언제, 어느 상황에 처해있든 어려운 팀이다. 여태까지 상대했던 나라 중 가장 강하다. 모든 측면이 뛰어나다"라고 평가했다.

브라질은 지금까지 상대했던 팀과는 다르다. 벤투호 출범 이후 21경기 12승 8무 1패를 기록했는데, 3분의 2(14경기)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팀이었을 만큼 약체가 주를 이뤘다. 그 외 대륙과 경기에서 FIFA랭킹 10위 안쪽의 팀은 우루과이와 콜롬비아 정도였다.

우루과이(2-1 승)와 콜롬비아(2-1 승)를 잡았다고 하나, 안방에서 열린 평가전이었기에 큰 의미를 부여할 수도 없다. 한국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 경기가 치러졌을 뿐더러, 상대 팀들은 월드컵에 나올 정도로 베스트 멤버를 구성하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 브라질전에 관심이 쏠린다. 네이마르 등이 빠진 브라질 역시 베스트 멤버라고 부를 수는 없지만, 현 대표팀으로도 월드컵에서 언제든지 만날 수 있는 수준이다. 펠리페 쿠티뉴, 히샬리송, 가브리엘 제주스 등 선발 출전이 예상되는 선수들의 이름도 화려하다.

한국이 일방적으로 밀리는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 역시 지금까지와 다른 상황이다. 그동안 가진 A매치 대다수가 한국이 지배하는 경기였다. 벤투 감독도 "아시아 팀들을 상대로는 경기를 지배하겠지만, 브라질전은 다를 수 있다"라고 인정했다. 벤투 감독이 추구하는 '지배하는 축구'가 아닌 '지배당하는 축구'가 보여질 전망이다.

지배당하는 축구가 된다면, 그 속에서 어떻게 살아남는지도 익힐 필요가 있다. 지난 두 차례 월드컵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함이다. 현재 한국 축구는 월드컵만을 바라보고 있다. 그러면 이번 브라질전이 좋은 시험대가 될 수 있다. 브라질전 90분의 소중한 시간을 벤투 감독이 어떻게 활용할지도 주목해야 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영상= 박성묵 PD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