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대표팀 귀국] ‘중동 원정 종료’ 벤투, “고정적인 선발 지적, 다양한 의견 존중하지만...”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국제공항] 한재현 기자= 중동에서 열린 레바논-브라질과 2연전을 마친 대한민국 A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골 결정력 부족 지적에 대한 대비책을 내놨다.

벤투호는 지난 14일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4차전 0-0, 19일 브라질과 친선전 0-3 패배로 승리 없이 아쉽게 중동 원정 2연전을 마쳤다. 벤투 감독을 비롯한 A대표팀 선수단은 20일 오전 11시 45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최근 3연전에서 2무 1패 무득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앞으로 벤투호가 순항하려면 잃어버린 골 결정력을 끌어올려야 한다.

벤투 감독은 귀국 인터뷰에서 “최대한 찬스를 만들어야 하고, 그럴려고 노력 중이다. 앞으로 효율적인 찬스를 만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고정적인 멤버 기용에 관련해서 입을 열었다. 그는 “다양한 의견은 존중한다. 레바논과 브라질전을 보면 전술과 선수 구성이 다르다. 나의 생각은 다르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하 벤투 감독 일문일답

-골 결정력 부족이 아쉬웠는데?
최대한 찬스를 만들어야 하고, 그럴려고 노력 중이다. 앞으로 효율적인 찬스를 만들 것이다

-중계 도중 코치들과 무슨 이야기를 나눴나?
평소에도 고쳐야 할 점을 상의 했다. 특별한 의미는 없다.

-브라질의 전방 압박에 고전했는데?
브라질의 강점이다. 우리 빌드업을 잘 막아냈다. 이에 대응하는 면을 보면서 긍정적인 면도 찾았다.

-현 대표팀에 빌드업은 적합한가?
적절하다고 본다. 보완하며 발전할 생각이다.

-베스트 11이 고정되어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은데?
다양한 의견은 존중한다. 레바논과 브라질전을 보면 전술과 선수 구성이 다르다. 나의 생각은 다르다.

-브라질전 소득이 있다면?
항상 하던 대로 분석한다. 브라질전은 월드컵 예선전과 다른 경기다. 소집기간이 짧기에 팀을 효율적으로 잘 살릴 수 있게 분석할 것이다.

-발전해나가야 할 점이 있다면?
브라질의 전방 압박이 좋았다. 전방 압박 대비 효율적으로 축구할 수 있게 준비할 것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