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클루이베르트, “데 리트, 유벤투스 이적 후회하는 것 같아”

기사입력 : 2019.1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파트릭 클루이베르트(43)가 떠오르는 벽 마티아스 데 리트(20)가 유벤투스를 택한 것에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데 리트는 지난 시즌 아약스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신화 주역으로 에리디비시 우승도 견인했다. 네덜란드 대표팀에서도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이에 다수 팀이 군침을 흘렸다. 고민 끝에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하지만 잦은 실수로 실점 빌미를 제공, 제공권과 스피드에서 약점을 드러내는 등 기대는 금세 실망으로 바뀌었다. 최근 들어 조금씩 자신감을 찾은 모습이지만, ‘8,500만 유로(1102억 원)의 몸값을 하느냐’는 의견이 분분하다.

이를 지켜본 클루이베르트가 입을 열었다. 데 리트가 아약스를 떠나기 전 바르셀로나행을 권유했다는 이야기도 들렸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와 인터뷰에 응한 그는 “내가 개인적으로 데 리트에게 바르셀로나행을 제안한 적은 없다. 바르셀로나라는 팀과 도시에 대한 긍정적인 면을 언급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우리는 위대한 수비수를 이야기하고 있다. 그렇지만 결정은 본인이 내렸다. 물론 데 리트가 유벤투스로 간 걸 조금은 후회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인생에서 결정을 내려야 할 때가 있다. 좋을 때도, 나쁜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본인의 선택을 통해 배워가야 한다”고 더 나은 모습을 바랐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