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정정용 사단도 서울 이랜드 합류… 팀 리빌딩 개시

기사입력 : 2019.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여의도] 김성진 기자= 서울 이랜드가 정정용 사단으로 코칭스태프를 구축해 새로운 시작을 한다.

서울 이랜드 6대 감독으로 취임한 정정용 감독은 5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서울 이랜드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첫걸음을 뗐다. 또한 구단에서는 아직 공식발표를 하지 않았지만, 정정용 감독과 함께 한 U-20 대표팀 코칭스태프도 서울 이랜드로 합류하기로 했다.

정정용 감독을 따라 U-20 대표팀에서 서울 이랜드로 옮기는 지도자는 2명이다. 인창수 코치와 임재훈 전력분석관이다. 그리고 올 시즌 수원 삼성의 피지컬코치를 맡았던 박지현 피지컬코치도 서울 이랜드로 옮기기로 했다. 서울 이랜드의 기존 코칭스태프에서는 황희훈 골키퍼코치가 내년에도 정정용 감독을 돕는다.

황희훈 코치 외 3명의 코치는 모두 정정용 감독과 각별한 인연이 있다. 인창수 코치, 임재훈 전력분석관은 U-20 월드컵에서 정정용 감독을 보좌하며 준우승을 이끌었다. 박지현 코치와도 과거 U-20 대표팀에서 함께했다.

정정용 감독은 U-20 대표팀 때와 마찬가지로 이들에게 각자의 역할을 맡겼다. 아르헨티나 국적을 가진 인창수 코치는 스페인어에 능통하다. 정정용 감독을 뒷받침하면서 외국인 선수에 대한 관리도 도맡을 예정이다. 임재훈 전력분석관은 실질적인 전술코치 역할을 하며 박지현 코치는 선수들의 몸 상태를 관리한다.

그리고 올 시즌 서울 이랜드의 골키퍼를 지도한 황희훈 코치를 통해 선수단과의 화합을 이룰 생각이다.

당초 정정용 감독은 U-20 대표팀의 모든 코칭스태프를 데려올 생각도 했다. 그렇지만 계약기간 등 대한축구협회와 풀어야 할 부분이 있어서 일부만 선임했다. 정정용 감독은 “협회 사정도 있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과 새로운 코칭스태프는 팀 리빌딩을 시작했다. 전력강화부장이 이미 외국인 선수를 물색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은 “선임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개편을 하는 중이다. 내년 1월부터 본격적인 시작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서울 이랜드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