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래쉬포드가 달라졌어요! 16경기 만에 지난 시즌 10골 달성

기사입력 : 2019.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마커스 래쉬포드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부활의 선봉장이 되고 있다.

맨유는 8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2-1로 꺾으며, 최근 2연승 행진을 달렸다.

순위도 급격하게 올랐다. 올 시즌 초반 하위권에 맴돌던 순위도 어느새 5위까지 상승했다.

그 중심에는 래쉬포드가 있다. 래쉬포드는 이날 맨체스터 더비에서 골을 넣으며, 2-1 승리에 큰 일조를 했다.

특히, 그는 올 시즌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에 따르면 래쉬포드는 지난 시즌 리그 33경기에서 10골 6도움에 그쳤지만, 올 시즌 현재까지 16경기 10골 4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득점과 동률이 됐다.

현재 래쉬포드 상승세라면, 리그 20골 이상 도달할 가능성이 크다. 최근 토트넘 홋스퍼와 맨시티를 꺾었기에 래쉬포드가 보여줄 결과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ESPN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