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요르단] 김학범호, 올림픽으로 가는 진정한 시험대

기사입력 : 2020.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진정한 시험대에 나선다.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요르단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진정한 시험대에 오르는 김학범호다. 대표팀은 조별리그에서 3승을 거두며 깔끔하게 8강에 올랐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단 한번의 패배도 용납되지 않는 토너먼트다. 부담감이 클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일본이 조별리그에서 조기 탈락하면서 올림픽으로 가는 관문은 더 좁아졌다. 일본이 4강까지만 올랐어도 8강전 결과로 올림픽행을 확정 지을 수 있었지만 이젠 최소 2번의 승리가 더 필요하다.

하지만 대표팀은 외부 요인에 관계없이 아시아 최강임을 입증하며 올림픽 진출권을 따내겠다는 각오다. 무수히 많은 토너먼트 경험은 지닌 김 감독도 마찬가지다.

김 감독은 "요르단은 상당히 까다로운 상대다. 하지만 선수들도 나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다. 마지막 시합이라는 각오로 나서겠다"라며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